한국이통.신세기통신, 이동전화용 주파수 확보경쟁 조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전화용 주파수 분배를 놓고 한국이동통신과 신세기통신사이의 주파수 확보 경쟁이 재연될 조짐이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통신이 이동전화용 주파수를 놓고 CDMA(코드분 할다중접속) 디지털 이동전화 서비스를 위해 지난8일 3MHz주파수의 추가 할당을 정부에 요청한데 이어 제2사업자용으로 남겨놓은 주파수중 일부를 한시 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한다는 방침을 결정하자 신세기통신이 이에 강력 반대하고 있어 한국이동통신과 신세기통신 사이에 주파수 확보 전쟁이 재연될 조짐이다.

한국이동통신의 한 관계자는 "현재의 주파수 사정으로는 서울의 영동과 광화문 지역등 통화 밀집지역의 통화품질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이 전혀 없는 상태 라면서 "신세기통신이 디지털 서비스를 개시하는 내년초까지 한시적으로 라도 현재 제2사업자용으로 남겨놓은 B밴드(8백35~8백45MHz 대역)중의 일부를 사용할 수 있도록 조만간 정통부에 요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통화 밀집지역의 이동전화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기지국 리엔지니어링. 미니미니셀 등 도입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고 있으나 6월이 후에는 더 이상 버틸 수 없는 상황"이라며 "보편적 서비스로 자리잡고 있는이동전화 서비스의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대 국민 서비스의 품질을 향상 시킨다는 차원에서 정부가 한국이동통신의 주파수 추가 할당요구를 적극적으로 수용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이동통신은 지난 8일 CDMA서비스를 위해 주파수 대역으로 현재 아날로그 이동전화 서비스용 주파수의 윗 대역 주파수 3MHz를 정통부에 요청했다.

그러나 이같은 한국이통의 방침에 대해 내년 초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하는신세기통신은 "경쟁 사업자의 시장 진입을 사전에 봉쇄하겠다는 뜻"이라며 주파수 추가할당은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신세기통신측의 관계자는 "신세기통신의 사업권 획득은 B밴드 10MHz대역을 사용한다는 전제 아래 이루어진 것"이라며 "현재도 12.5MHz를 사용하고 있는한국이동통신이 신세기통신에 비해 일종의 특혜를 받고 있는 셈"이라고 한국 이동통신에 대한 주파수 추가할당은 절대 반대입장이라고 밝혔다.

<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