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부, 생체인식산업 종합육성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보통신부는 생체인식산업의 활성화와 국내 기술 육성을 위해 관련 산업협의체를 연내 구성키로 했다.

3일 정통부는 최근 전자상거래 확산과 정보보호·인증 분야 산업이 각광을 받으면서 지문·홍채 인식 등 생체인식 분야의 기술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는 데 따라 정부 차원에서 관련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우선 정통부는 지문·홍채·정맥·음성 인식 등 생체인식 분야의 국내 산업과 기술력 수준을 가늠하는 현황 파악에 나서는 한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한국정보보호센터(KISA) 등과 공동으로 시장분석에 따른 종합적인 육성방안을 수립키로 했다.

정통부는 또 제품 성능에 대한 평가제도를 도입해 기술경쟁 및 시장활성화를 촉진하고 우수한 국산 제품에 대해서는 해외 시장 진출 및 수출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연내 구성되는 생체인식산업협의체에는 관련 산·학·연·관의 전문가들이 모두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연관 분야의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고 여기서 논의되는 기술·산업 이슈가 업체들에도 신속히 수용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이진호기자 jho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