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독특한 판매전략으로 시장공략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펌프를 네오드럼X로 업그레이드해 드립니다.’

 드럼게임기 ‘네오드럼X’를 출시한 오미크론(대표 임인택)의 독특한 판매전략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4월 네오드럼X를 출시한 오미크론은 게임장 업주들이 고가의 ‘펌프’를 처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에 착안, 펌프의 외장은 그대로 유지한 채 네오드럼X를 설치하는 방법을 고안해 냈다. 이른바 펌프에 업그레이드 전략을 세운 것.

 그 결과 네오드럼X 공급가격(550만원)에 비해 무려 50% 정도가 저렴한 250만원에 업그레이드 작업을 완료할 수 있게 됐다.

 지난달 말부터 시작한 이 전략은 게임장 업주로부터 잔잔한 반향을 일으키고 했다.

 오미크론의 임인택 사장은 “네오드럼X에 대한 인컴 테스트 결과 하루평균 3만∼4만원대의 수익을 올리는 것으로 조사됐으나 게임장 업주들이 가격대를 부담스러워 해 이 제품을 베이스로 한 업그레이드 전략을 생각하게 됐다”면서 “연내 500대 정도는 업그레이드가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미크론은 이를 계기로 건게임·슈팅게임 등 2∼3가지 게임을 업그레이드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