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리정보소프트웨어협회, 한국공간정보산업협회로 확대·개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산 지리정보시스템(GIS) 소프트웨어(SW) 전문업체들의 모임인 ‘한국지리정보소프트웨어협회’가 ‘한국공간정보산업협회(Korea Spatial Information Industry Association)’로 확대·개편된다.

 한국지리정보소프트웨어협회는 최근 이사회를 열고 GIS 소프트웨어 산업 활성화를 통한 전문기업 육성 및 미래산업 발굴, 해외시장 진출을 꾀하기 위해 공공기관과 대학의 전문가, 원격탐사 전문업체 등을 모두 포함하는 한국공간정보산업협회로 거듭나기로 결정했다.

 한국공간정보산업협회는 발족과 동시에 GIS산업발전협의회와 원격측량(RS:Remote Sensing)산업발전협의회 등 2개 분과위원회를 설치, 분야별 교류를 통해 전문성을 극대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공간정보산업협회 초대 회장에는 이도훈 지오매니아 대표이사가, 부회장에는 안병익 포인트아이 사장과 최장원 만도앱앤소프트 사장, 윤종식 픽소니어 사장 등 3명이 선임됐다. 최 사장과 윤 사장은 각각 GIS산업발전협의회와 원격측량산업발전협의회 분과위원장을 겸임한다.

 GIS산업발전협의회에는 지오매니아·포인트아이·만도맵앤소프트·한국공간정보통신 등 11개 GIS SW 전문업체와 한국전산원·한국정보통신교육원·서울시정개발연구원·국토연구원·건국대·천안대 등이 회원사로 참여한다.

 또 원격측량산업발전협의회는 픽소니어·쓰리지코어·한국항공우주산업 등 측량 및 위성영상 전문 13개사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경원대·인하대 등으로 구성됐다.

 한국공간정보산업협회는 오는 9월경에 발족 기념 세미나를 실시하는 한편 11월에는 세미나와 기술시연회를 포함하는 ‘제1회 공간정보산업 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정민 한국공간정보산업협회 사무국장은 “한국공간정보산업협회는 GIS SW산업은 물론 공간정보를 활용한 위치기반서비스(LBS) 및 텔레매틱스 산업 활성화를 위해 산·학·연 전문가들의 구심체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