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레시아, OLAP 서버·툴 국내 공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잘레시아(대표 R.M.그로스한스 http://www.Zalesia.com)는 비즈니스인텔리전스(BI) 사업 강화를 위해 미국 애플릭스, 독일 비쟌츠의 국내 총판권을 확보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잘레시아는 기존 국내 총판권을 확보하고 있는 독일 아크플란의 BI 제품인 ‘다이나사이트’ 이외에도 애플릭스의 다차원분석(OLAP) 서버인 ‘티엠원(TM1)’과 비쟌츠의 OLAP 툴인 ‘델타마스터’를 국내에 공급하게 된다.

 잘레시아가 새로 총판을 맡은 제품은 해외에서 하이페이론솔루션과 마이크로소프트의 OLAP 제품과 경쟁을 벌이고 있는 만큼 국내에서도 OLAP업체간 경쟁을 부추길 것으로 보인다.

 잘레시아는 내년부터 새로운 제품 공급을 위해 영업 및 기술인력을 보강하고 재판매업체(reseller)를 BI 전문 유통회사로 재편하는데 주력하기로 했다.

 잘레시아의 김형준 마케팅 팀장은 “기존 아크플란 제품으로 올해 라이선스 기준 25억원의 매출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며 “새로운 제품을 공급함에 따라 내년 매출 목표를 40억원 이상으로 책정했다”라고 말했다.

 이병희기자@전자신문, sha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