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시스템 오류 자동검출기 국산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컴퓨터 시스템 오류(버그)를 자동으로 찾아주는 소프트웨어가 국내에서 개발됐다.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부 이광근 교수팀은 과학기술부(한국과학재단)·교육인적자원부·삼성전자 지원을 받아 5년간의 연구 끝에 소프트웨어 오류 자동검출기인 ‘아이락(Airac)’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아이락은 C언어로 구성된 프로그램의 메모리 접근 오류를 자동으로 검출해주는 소프트웨어로서 미국, 프랑스에 이어 세계 세 번째로 개발됐다.

 특히 삼성전자소프트웨어센터(센터장 김영주)의 개발현장에서 23만줄에 달하는 프로그램을 1시간 30분 만에 자동 분석(초당 약 50줄)해 오류를 모두 찾아내는 성능을 과시, 상용화될 경우 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번 개발성과를 응용할 경우 휴대폰·디지털카메라 등 정보가전제품 설계시 무결점 소프트웨어를 보다 빨리 저렴하게 개발하거나 아이락 자체를 상품화할 수 있게 됐다.

 이광근 교수는 “지난 10년간의 연구로 축적한 정적프로그램분석기술(static program analysis)을 이용해 프로그램 실행중에 벗어나지 말아야 할 메모리 지역을 벗어나는 경우(버그)를 모두 검출해내는 기술을 확립할 수 있었다”며 “최소 100억달러로 추산되는 시스템 오류 관련 시장에서 독자기술로 경쟁할 길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은용기자@전자신문, ey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