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유럽 최고권위 AV 가전상 2년째 3관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유럽 최고권위 AV 가전상 2년째 3관왕

 삼성전자가 유럽 최고 권위의 영상음향(AV) 가전상인 ‘유럽영상음향협회상(EISA 어워드)’에서 2년 연속 3관왕에 올랐다.

 삼성전자(대표 윤종용)는 올해 EISA 어워드에서 △40인치 LCD TV △홈시어터 △MP3플레이어 등 3개 부문에서 유럽 최고 제품으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에는 DLP 프로젝션 TV·홈시어터·MP3플레이어 등 3개 부문이 최고 제품으로 선정됐으며 올해에는 DLP프로젝션 TV 부문이 빠지고 대신 LCD TV가 추가됐다.

 EISA 어워드는 유럽 20여개국, 50여 개 전문지 대표가 연합체를 구성해 오디오·비디오·홈시어터·포토·모바일 등 5개 분야에 걸쳐 부문별 최고 제품을 선정한다. 수상제품은 유럽 판매 제품에 1년간 ‘EISA’ 마크를 부착해 품질과 제품력, 브랜드 등을 보장받는다.

 PDP TV 부문에서는 파이어니어, 프로젝션 TV는 톰슨, 하이엔드 캠코더는 소니 제품이 각각 최고 제품으로 선정됐다.

 최지성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총괄 사장은 “2년 연속 3개 제품이 EISA 어워드를 받아 삼성전자 제품 기술력과 혁신성, 브랜드 파워를 다시 한 번 입증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계기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LCD TV, PDP TV, 프로젝션 TV 등 주요제품의 유럽지역 시장점유율을 1위로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동규기자@전자신문, dks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