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IT인력 2010년엔 50만 부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 IT산업의 인력풀로 부상한 인도가 수년내 심각한 IT인력부족에 직면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맥킨지 보고서를 인용, 12일 보도했다.

맥킨지와 인도SW 및 서비스 기업협회(Nasscom)는 이번 주 발표할 인도 IT산업 전략보고서에서 다국적 IT기업들의인도 진출이 봇물을 이루면서 2010년이 되면 IT아웃소싱분야에서 50만명의 기술인력이 모자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인도정부가 기술인력을 키우는데 투자를 크게 늘리지 않는다면 IT강국 인도의 위상이 흔들릴 수 있다고 매킨지가 경고한 셈이다.

<>2010까지 연 25%성장=인도의 IT서비스분야는 해외기업의 아웃소싱 수요에 힘입어 지난 2003∼2005년까지 연 30%의 고성장을 달성한데 이어 오는 2010년까지 최소 25% 이상씩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다국적 기업들은 인건비가 미국의 7분의 1수준에 불과한 인도의 IT인력을 사실상 싹쓸이하고 있는데 지난주 MS는 인도에서 3000명, JP모간은 4500명의 직원을 더 뽑을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인도의 IT업계 3인방인 타타 컨설턴시 서비스와 인포시스 테크놀로지, 위프로는 매달 1000명의 신규직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인텔은 인도의 1만5000여 대학에서 우수인재를 선발해 미래의 R&D인력을 미리 확보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세계 IT아웃소싱 유지 못한다=인도 IT산업이 아웃소싱수요를 충당하려면 현재 100만명인 IT종사자가 2010년까지 230만명이 되야 한다고 매킨지는 추정했다. 인도에 진출한 외국계 회사의 임원들은 과거 인도의 IT인력은 소수정예의 엘리트 그룹이었지만 요즘 인도에서 연간 수십만명씩 배출하는 이공계 졸업생 중에서 외국계 기업에 근무할 영어실력을 갖춘 비율은 25%에 불과한 것으로 평가했다. 보고서는 결국 2010년이면 인도 IT부문에서 50만명 기술인력이 부족해지고 인도가 세계 IT아웃소싱의 선두를 유지하는데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열악한 인프라, 성장세 발목=인도의 열악한 사회인프라와 사무공간의 부족도 인도 IT산업의 성장세에 발목을 잡는 요인이다.

인도의 IT허브인 방갈로르와 하이데라바드, 첸나이, 뭄바이 등은 몰려드는 외국기업들을 수용하기에 사무공간이 턱없이 모자란 실정이다. 맥킨지는 인도의 대표적인 콜센터 밀집타운인 ‘구르가온’이나 뭄바이 근처의 IT연구단지 ‘푸네스’와 같은 사무인프라를 현재의 5배 이상은 늘려야 한다고 추정하고 있다. 인도 맥킨지의 파트터인 자얀트 신하는 “인도는 지금 당장 뉴욕 맨하탄과 맞먹는 거대 사무공간을 추가로 확보야만 향후 5년간 해외 IT서비스 수요에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방갈로르에 진출한 IT기업 사이에 높은 사무실 임대료와 열악한 인프라를 해결하는 데 인도정부가 노력을 하지 않는다는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일한기자@전자신문, bail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