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로, TV포털 국내 첫 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TV와 영화 등을 원하는 시간에 마음대로 찾아 볼 수 있는 TV포털이 국내에 선보였다. TV포털은 IPTV 전단계로 평가받는 최첨단 고선명 콘텐츠 서비스다.

하나로텔레콤(대표 박병무)은 24일 초고속인터넷망과 IP 셋톱박스를 통해 TV로 영화·드라마·교육 프로그램 등 다양한 고선명 콘텐츠를 제공하는 주문형비디오(VOD) 방식의 TV포털 ‘하나TV’ 상용서비스에 나섰다. 하나로텔레콤은 또 이를 계기로 유선통신사업자 가운데 처음으로 초고속인터넷·전화·TV포털을 묶은 트리플플레이서비스(TPS)도 제공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도 인터넷(IP)망 기반의 본격적인 양방향TV 서비스 시대가 열렸다.

주문형비디오(VOD) 형태로 운영되는 하나TV는 영화·드라마·교육·생활정보·스포츠 등 풍부하고 뛰어난 콘텐츠와 고선명 및 고음질, 저렴한 이용요금 등의 특징을 갖고 있다. 또 2Mbps대역폭을 지원하는 초고속인터넷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향후 실시간 다채널 서비스인 IPTV 제공시 기존 셋톱박스를 그대로 활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하나로텔레콤 측은 이를 위해 월트디즈니TV를 비롯해 CJ엔터테인먼트·SBS·BBC월드와이드·EBS·다음커뮤니케이션·내셔널지오그래픽 등 국내외 50여 개 콘텐츠 회사와 계약을 체결, 2만2000여 편(1만6000여 시간)의 콘텐츠를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또 소니 계열사와 영화·TV드라마 등의 공급계약을 체결했으며 KBS·MBC를 비롯, 20세기폭스TV·워너브라더스 등 할리우드 메이저 영화사들과도 협상을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하나로텔레콤은 ‘하나TV’ 서비스를 통해 연말까지 25만 가입자와 50억원의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또 내년에는 100만 가입자와 700억∼800억원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요금은 종량제를 가미한 정액제를 채택했다.

박병무 사장은 “하나TV는 국내 최대의 영화 콘텐츠, 다양한 드라마 채널, 풍부한 어린이·스포츠 채널 등을 구비, 올해를 미디어기업으로의 전환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면서 “하나TV가 하나로텔레콤의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승정기자@전자신문, sj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