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58.6% 극장 선호, 온라인다운로드는 만족도 1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 나라 국민 10명 중 6명은 영화를 관람할 때 극장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온라인 다운로드를 통한 영화 관람이 이용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안정숙)가 현대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영화콘텐츠 이용자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8.6%가 극장을 가장 많이 이용한다고 대답했다. 이어서 케이블TV, 비디오, TV, 온라인 다운로드, DVD 순으로 나타나 최근 케이블TV의 영화채널이 관객층을 확대한 반면 DVD는 이용이 가장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빈도의 경우 극장은 1인당 연평균 21.8회를 이용하는 반면, 케이블TV는 14.2회, TV 9.2회, 비디오는 7.1회, 온라인 다운로드는 5.8회, DVD는 4.1회에 그쳤다.

특히 매체별 이용만족도의 경우 온라인 다운로드가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매체별 만족도를 최신성, 다양성, 화면과 사운드 등 6개 부문으로 측정한 결과 온라인다운로드가 5점 만점에 2.94점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DVD가 2.92점으로 2위를 기록했다. 이는 P2P 사이트를 이용한 온라인 다운로드가 공짜라는 것과 언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편의성 때문으로 풀이된다.

영화 관람 시기 중 온라인 다운로드의 경우 극장개봉전 20.4%, 개봉중 23.5%, 극장 종영 후 비디오 출시 전 35.2%가 다운로드받는다고 응답해 결과적으로 응답자의 79.1%가 적어도 비디오·DVD 출시 전 다운로드받는다는 점에서 온라인 다운로드가 영화 콘텐츠 유료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는 전국 6대 도시에서 영화 관람 경험이 있는 인구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김민수기자@전자신문, mim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