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컴즈, 엠파스 전격 인수…검색시장 지각변동 예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커뮤니케이션즈가 19일 검색포털 전문업체 엠파스를 전격 인수했다.

 박석봉 엠파스 사장과 유현오 SK커뮤니케이션즈 사장은 1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엠파스는 박석봉 대표 등이 보유하고 있던 엠파스 지분 19.4%와 자사주 5% 등 총 24.4%를 SK커뮤니케이션즈에 매각하기로 합의했다고 19일 밝혔다. 매각금액은 372억원이다.

 당초 19%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던 박 사장은 이번 계약으로 9.5%의 지분만을 갖게 됐고 대표이사 직위 및 경영권은 그대로 유지된다. 엠파스는 SK그룹 계열사 및 SK커뮤니케이션즈의 자회사로 편입되며 기존 인력은 그대로 승계될 예정이다.

 SK커뮤니케이션즈는 추가로 450억원 규모의 엠파스 전환사채를 인수해 향후 최대 43%까지 지분을 확대할 방침이며 총 소요자금 규모는 820억원이다. 또 SK커뮤니케이션즈와 엠파스 양사는 공동으로 검색엔진 전문업체 코난테크놀로지(대표 김영섬)의 지분 29.5%를 인수할 계획이다.

 유현오 SK커뮤니케이션즈 사장은 “엠파스와 코난테크놀로지가 제공하는 검색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최대의 사용자제작콘텐츠(UCC)를 가지고 있는 싸이월드의 다양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한층 더 효과적으로 전달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석봉 엠파스 사장은 “SK커뮤니케이션즈와 협력하면 어느 사업자보다 시너지가 높아 단기간에 주도적 사업자로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매각 배경을 설명했다.

 김종윤·김유경기자@전자신문, jykim·yuky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