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테크 인사이드]윈도비스타 폭풍과 교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윈도비스타 폭풍이 이제 물러가는 것일까요.

 지난해 말부터 국내 정보보호 기업을 비롯해 정부, 금융권을 바짝 긴장시켰던 윈도비스타 호환성 확보 작업이 이제 막바지에 다다른 듯 합니다. 그동안 정부와 금융권·포털 등이 언론의 뭇매를 맞은 후 호환성 확보에 열을 올려왔기 때문입니다.

 윈도비스타 공식 출시후 3개월여만에 프로그램이 대다수 수정되면서 웹 서비스 대란의 우려는 줄어든 것 같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신형 운용체계(OS) 출시로 국내 웹 환경과 소프트웨어(SW) 개발사들은 한바탕 홍역을 치렀지만 이를 통해 우리는 우리의 모습을 뒤돌아 보게 됐습니다. 정부를 비롯해 웹 운영 회사들은 웹 표준 준수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절감했다고나 할까요.

 표준을 따르지 않고 마구잡이로 개발됐던 웹 사이트는 된 서리를 맞았고, 그저 소수 리눅스 사용자의 목소리로 치부되던 웹 표준화의 필요성이 공론화 됐습니다. 정부는 향후 개발되는 각종 웹 사이트에 대해 웹 표준을 준수할 것을 지시하는 등 사회적으로 웹 표준을 지켜야 한다는 분위기도 조성됐습니다.

 국내 SW업계의 유지 보수료 현실화 문제도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윈도비스타란 새로운 OS가 나오는데 여기에 호환되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개발한 대가를 아무도 지불하지 않는 상황이었습니다. 비용을 지불할 사람이 없으니 호환성을 확보할 수 있는 SW개발이 늦어지는 것은 당연한 이치였습니다.

 영세한 SW기업과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지 않는 발주처, 참으로 문제가 많은 상황입니다. 물론 이번 일을 겪으면서도 SW개발사들은 아직도 정당한 대가를 받지 못했다고 아우성입니다. 발주처도 예기치 못했던 호환성 확보 문제에 대한 예산이 없으니 기존 유지보수료로 해결하라는 입장을 내세우는 등 해결책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윈도비스타는 우리 SW업계가 안고 있던 수면 아래 있던 고질적인 병폐를 만천하에 드러냈으며 SW업계의 체질을 바꿀 수 있는 터닝 포인트를 만들었다고 봅니다. 어쨌든 이제는 국내 SW업계가 함께 건전한 SW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실천 방안을 모색해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김인순기자@전자신문, insoon@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