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e스토니아와 정보보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스토니아의 인터넷 망이 최근 러시아 해커들의 공격에 초토화됐다.

 인구 120만명이 채 되지 않는 발트 3국의 작은 나라, 에스토니아. 이런 에스토니아의 별명은 ‘e스토니아’다. 국내에선 모르는 사람이 많지만 에스토니아는 세계경제포럼(WEF)이 조사한 인터넷 온라인 금융과 전자정부 분야에서 각각 2, 3위를 차지한 인터넷 강국이다. 에스토니아는 2005년 지방선거에서 무선인터넷을 통해 전자투표를 한 세계 최초의 나라이기도 하다.

 이런 에스토니아에 지난 3주간 엄청난 사이버 테러로 주요 정부 사이트와 은행이 마비되는 일이 일어났다. e스토니아 국민들은 전자정부도 은행도 이용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에스토니아 사건은 소련군 전몰자 추모 동상 철거를 시도하는 에스토니아 경찰과 러시아계 이민자들과 충돌 이후 벌어졌다. 이번 사건은 이념과 정치적 문제로 발생한 사이버 테러로 추정되고 있으며 아직 끝나지 않았다.

 에스토니아 사태를 보면서 또 다른 인터넷 강국 ‘대한민국’을 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 우리나라는 기업의 인터넷 활용에서는 세계 1위,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2위, 전자정부 준비도 5위 등 에스토니아 못지 않은 인터넷 강국이다. 인터넷 강국이란 말은 에스토니아 사태에서 보듯 사이버테러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있는 나라라는 뜻이다. 최근 국내는 가정까지 100Mbps 광랜이 확산되며 전송속도가 급증하고 있어 이를 이용한 사이버 위협도 10배 이상 늘어나고 있다.

 인터넷 인프라가 잘 돼 있을수록 사이버테러에 대한 공격 파급력은 그만큼 더 크다. 또 사이버테러에 대한 가능성은 우리 역시 높다. 우리는 연일 중국·일본과 과거사 문제로 부딪히고 있다. 국내 유입되는 상당수의 공격이 중국 해커들에 의한 것이다. 그들이 맘만 먹으면 국내 주요 은행을 비롯해 정부 기관 웹 서비스가 불통되는 것은 어쩌면 시간 문제인지도 모른다.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것이 정보보호며 국가 안보와 직결되는 문제다. 인터넷 강국이라는 허울만 좇으며 정보보호에 대한 투자와 관심을 늘리지 않는다면 지구 반대편의 나라 에스토니아처럼 되지 않으란 법은 없다. 정보보호는 이제 발등에 떨어진 불이 됐다.

◆ 김인순기자@전자신문, ins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