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오픈마켓 사업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이 중견 인터넷 서점인 ‘모닝365’를 인수, 신규 성장사업으로 추진중인 유무선 인터넷 쇼핑몰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SK텔레콤이 그동안 네이트 무선포털을 통해 ‘거래중개’ 형태의 사업은 해왔지만 직접 대형 오픈마켓을 운영하기는 처음이어서 전자상거래 시장에 파장이 예상된다.

SK텔레콤(대표 김신배)은 오는 10월 1일 종합 인터넷 쇼핑몰인 ‘T몰(가칭)’을 전격 출범시키기로 하고, 한국HP를 개발사업자로 선정해 시스템을 구축중이라고 17일 밝혔다. 특히 이를 위해 최근 중견 인터넷 서점인 ‘모닝365’를 전격 인수했으며 전문 쇼핑몰과 종합 쇼핑몰(오픈마켓)를 통합 운영한다는 구상이다. SK텔레콤은 “전문몰 운영 노하우를 확보하기 위해 모닝365를 인수했다”면서 “향후 구축할 종합 쇼핑몰은 무선망의 장점을 적극 활용해 유무선 통합 오픈마켓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당초 온·오프라인을 망라하는 대규모 오픈마켓을 구상하면서, 국내 종합 인터넷 쇼핑몰 업체들을 대상으로 인수의사를 타진해 온 바 있다. 유무선 인터넷과 전국 1300여개 대리점의 오프라인 거점, 인수할 인터넷 쇼핑몰 업체의 기존 사업기반을 모두 아우르는 대규모 사업모델을 염두에 두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자회사인 SK커뮤니케이션즈(유선 네이트 포털)의 온라인 쇼핑몰 사업을 흡수 조정하고, 올 들어 TV홈쇼핑·온라인쇼핑몰 업계에서 핵심인력 10여명을 영입하는 등 강력한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당초 의욕대로 종합 인터넷 쇼핑몰 업체를 인수하려던 계획이 변경되면서 이같은 구상은 향후 일부 축소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면서 “현재 인터넷 오픈마켓의 사업범위와 모델, 브랜드 명 등을 신중히 검토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업계 안팎에서는 SK텔레콤이 2000만명 이상의 우량 이동통신 고객을 확보한 곳인데다, 인터넷 오픈마켓을 신규 성장사업으로 육성하려는 전사적인 의지를 갖고 있어 그 파급력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당장 한해 7000억원 규모에 이르는 휴대폰 주변기기 유통시장만 해도 놓칠 수 없는 분야다. SK텔레콤은 이번 인터넷 오픈마켓에서 독자 브랜드를 채택한 휴대폰 주변기기를 공급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또한 2000만명 이상에 달하는 자사 고객 기반과 멜론·씨즐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 사업을 함께 연계해 기존 인터넷 쇼핑몰과 차별화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서한·김태훈기자@전자신문, hseo·taeh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