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K 2007]대학정보통신연구센터 수준 높아졌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EK2007의 ‘ITRC포럼2007’전시장은 한층 발전한 국내 대학 정보통신연구센터 현황을 확인하는 자리였다. 관람객들은 8년째 이어진 정부의 ITRC지원이 점차 성과를 내고 있다는 것을 현장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었다.

 아주대 게임애니메이션센터의 ‘실감3D체험관’은 참가객 눈길을 사로 잡기 충분했다. 이 전시장에선 센터가 수주한 앙코르-경주 세계문화엑스포 주제 영상과 2007 경주 세계문화엑스포 주제 영상이 상영됐다.

 ‘위대한 황제’ 영상의 경우 캄보디아의 전설적인 황제 자야바르만 7세의 이야기를 풀 3D 스테레오 애니메이션으로 그려내 관람객들의 찬성을 자아냈다. 또 경주 엑스포 주제 영상 ‘토우대장 차차’ 역시 풀 3D 스테레오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눈길을 모았다.

 연세대 차세대방송기술연구센터는 관련 기술을 상용화 업체인 LG전자DTV연구소, MBC, 한국정보공학과 함께 내실있는 부스를 선보였다. 이 자리에선 고화질 방송 등 다양한 신기술이 소개돼 방송 담당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인하대 지능형GIS연구센터는 ITRC사업 중 공간정보관리 분야에서 수위를 달리고 있는 만큼 전시장도 화려하게 꾸몄다. 센터는 SEK2007전시회에서 LBS 개인화서비스플랫폼과 USN 모니터링시스템을 선보였다. 또 일본 진출 전략 제품으로 선정된 ‘공간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도 함께 전시하면서 그 동안 해외 진출 성과에 대해 관람객들에게 설명했다.

 현장에서 인하대 배해영 센터장은 “중국 차세대이동통신 방식인 TD-SCDMA 측위시스템 특허를 출원하는 등 성과가 크다”라며 “이번 전시회에선 앞으로 세계 수준인 공간정보관리 기술력을 일반인에게 소개하는 것이 목표”이라고 설명했다.

황지혜기자@전자신문, got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