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아우토반 ‘스마트 하이웨이’ 개발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26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가 2일 김우식 과기부총리 주재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제26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가 2일 김우식 과기부총리 주재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한국형 아우토반을 지향하는 최첨단 ‘스마트 하이웨이’ 기술 개발이 추진된다.

 정부는 2일 김우식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 주재로 제26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차 안에서 도로상황 등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받으며 소음과 교통체증 없이 시속 160㎞로 주행할 수 있는 ‘스마트 하이웨이’ 연구개발(R&D) 사업계획을 심의, 의결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오는 2016년까지 1494억원(정부 1046억원·민간 448억원)을 투입해 안전하고 쾌적한 도로기술·첨단 IT·자동차 기술 등을 결합, 이동성과 편리성·안전성 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고기능·지능형 차세대 고속도로를 개발하기로 했다.

 박종구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스마트 하이웨이 개발이 완료되면 무사고·무정체 고속도로를 실현, 국내 거점도시간 이동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되고 자동차·물류·IT 등 관련 산업에도 큰 파급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 기술 △교통제어 기술 △미래형 첨단 자동차의 안전주행 지원 기술 △도로 상태 실시간 계측 기술 △교량 등 도로 부속물 수명 연장 기술 등을 개발, 스마트 하이웨이에 적용할 계획이다. 건설교통부를 중심으로 이달 스마트 하이웨이 사업 총괄기관 및 사업단장을 선정하고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연구에 착수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2010년까지 총 1조9462억원을 친환경 에너지 기술개발에 투자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기후변화 대응 연구개발 및 향후 계획안’도 의결했다. 이 밖에 △동물의 윤리적 사용을 위한 실천방안과 △중소형 원자로 사업 추진계획 △범부처 국가 R&D정보의 유통기반 구축방안 등도 통과시켰다.

  김승규기자@전자신문, se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