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사무용 SW 공짜로 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이크로소프트(MS)가 공짜로 이용할 수 있는 사무용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연말에 내놓는다.

 BBC 인터넷판은 광고를 보는 조건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웍스(MS 웍스) 패키지를 무료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MS가 ‘수개월 내’ 개시할 예정이라고 최근 보도했다. 구입 전에 일정 기간 써보는 평가판 제품은 있었지만 정품을 무료로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구글이나 선마이크로시스템스 등 경쟁업체가 인터넷에서 무료로 오피스SW를 제공하며 이 시장을 잠식해 오는 데 따른 대응책으로 풀이된다.

 MS 웍스는 가정용 사무 SW로서 워드프로세서·스프레드시트·데이터베이스 기능 일부를 일반 소비자용으로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보급형 모델이다. 우리나라에는 들어와 있지 않으며 미국에서 시중 소매가격은 39.99달러이다.

 공짜 MS 웍스는 구글의 웹기반 오피스와 달리 SW를 직접 PC에 설치하는 패키지 형태다. 소비자는 문서 작성 및 수식 프로그램을 이용하면서 SW 안에 삽입된 각종 광고에 노출된다. 광고는 MS 웍스 프로그램이 설치된 PC가 인터넷에 연결될 때마다 자동으로 교체된다.

 MS는 연말 출시하는 웍스9.0 버전부터 이 서비스를 적용, 6개월간 시험 운영을 통해 광고수익이 SW 가격, 서비스 운영 비용 등을 상쇄하고도 남는지 여부를 평가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최근 몇년 사이 리눅스 진영이나 구글 등 인터넷 업체들은 무료 오피스SW를 앞다퉈 선보이며 오피스프로그램 시장 독주체제를 구축해 온 MS의 아성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MS의 가장 큰 라이벌은 구글. 구글은 2005년부터 웹 기반 문서작성SW·수식SW를 인터넷으로 제공하기 시작했으며 최근에는 기업용 시장으로 손길을 뻗치고 있다. 선 역시 패키지SW인 ‘오픈오피스’와 인터넷 기반 오피스 ‘조호(Zoho)’ ‘에이잭스(Ajax)13’ 등을 무료 배포하고 있다.

 조윤아기자@전자신문, forang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