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세계적인 IT싱크탱크 자리매김 “기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TRI 세계적인 IT싱크탱크 자리매김 “기염”

ETRI 맨파워가 설립 32년만에 세계 IT분야 전문가 그룹의 핵심 리더로 성장하며 세계적인 ‘싱크탱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최문기)은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세계 3대 인명사전 중 하나인 ‘마르퀴즈 후즈 후’의 ‘과학과 공학 10판(2008∼2009)’에 37명과 ‘제25주년 인 더 월드 특집판(2008)’에 24명 등 총 61명의 이름이 오를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마르퀴즈 후즈 후에 연구원 이름이 1∼2명씩 오르긴 해도 61명이나 되는 인원이 무더기로 등재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등재는 나노융합 센서나 광집적 회로, 디지털 CATV, 유비쿼터스 홈 미들웨어, 암호기술 등 다양한 IT분야에서 ETRI가 세계 IT계를 선도하는 ‘싱크탱크’라는 명성을 확인한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등재 현황을 분야별로 보면 과학과 공학 10판에는 기초 핵심 원천기술개발 분야인 IT융합·부품연구소에서 최춘기 박사 등 11명을 비롯한 전파방송연구단 정영호 박사 등 7명, 정보보호연구단 진승헌 박사 등 5명, 임베디드 SW연구단 조훈영 박사 등 2명, 광대역통합망연구단 정환석 박사, 이동통신연구단의 이문식 박사 등 총 37명의 이름이 오는 12월 오를 예정이다.

 또 ‘인 더 월드 기념판’에는 텔레매틱스·USN연구단의 조성윤 박사 등 총 24명의 연구원이 오는 11월 이름이 오른다.

 이 가운데 디지털홈연구단의 이광일 박사 등 16명은 과학과 공학판과 인 더 월드 양쪽 모두 등재될 예정이고, 과학과 공학판 2년 연속 등재자도 디지털콘텐츠연구단의 서진수 박사 등 16명이나 된다.

 여러 군데의 인명사전에 등재된 연구원도 11명이다. 바이오MEMS연구팀에서 전처리 칩과 환경센서 등 기술개발에 전력하고 있는 표현봉 박사의 경우 세계 3대 인명사전인 IBC·ABI 등 6곳, 광집적회로팀의 한영탁 선임연구원, 실시간 멀티미디어연구팀의 김병규 박사, 측위시스템연구팀의 조성윤 박사가 각각 5곳에 이름을 올렸다. 또 3곳 이상의 인명사전에 등재되는 연구원도 11명에 달한다.

 이외에 IT기술전략연구단의 임명환 박사는 이례적으로 경제학 박사로서 또한 연승준 박사는 경영학박사로서 과학공학 분야 최고의 인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 같은 ETRI 연구원의 경쟁력에 대해 전문가들은 활발한 연구업적 외에도 SCI급 학회지 논문게재나 특허등록, 기술이전 업적 등에서도 탁월한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최문기 원장은 “세계인명사전의 대거 등재야말로 국력을 나타내는 ‘바로미터’라고 할 수 있다”며 “글로벌 IT 리더로서의 역량에 버금가는 성과물로 보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ETRI는 세계 인명사전에 등재된 연구원들을 ‘자랑스런 ETRI인’으로 선정, 영구 기념할 계획이다.

  대전=박희범기자@전자신문, hbpark@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1899년 설립,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지고 있는 세계인명기관이다. 매년 이곳에서는 정치·경제·사회·종교·과학·예술 등 각 분야에서 세계적인 인물 5만여 명을 선정, 프로필과 업적을 등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재정산업부문 세계인명사전이나 과학기술부문 세계인명사전 등이 부정기적으로 발간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