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투비 MRO 구매자금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들어 기업 소모성자재(MRO) e마켓 시장에 처음 등장한 중소기업 대상 무이자 구매자금 지원 프로그램이 6개월만에 거래규모 800억원을 돌파, 연말이면 1000억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국내 주요 MRO e마켓 가운데 하나인 엔투비(대표 김봉관 www.entob.com)는 서울보증보험과 공동으로 지난 4월 처음 개설한 중소기업 대상 무이자 구매자금 지원 프로그램인 ‘유비노바(www.ubinova.com)’를 통해 지금까지 누적 거래액 800억원을 달성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서비스 개통 6개월만에 급신장한 거래규모로, 연말까지는 1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엔투비는 당초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중소 제조업체의 원·부자재 공동 구매를 확대하기 위해 무이자 현금 지원사업으로 유비노바를 선보였다.

‘유비노바’를 통해 중소기업들은 원부자재 구매에 필요한 자금을 시중은행에서 무이자로 즉시 대출받을 수 있도록 서울보증보험이 보증하고, 엔투비는 구매대행에서 얻는 5∼7%의 원가절감 금액을 금융기관 이자분으로 대신 부담해주는 사업이다.

또한 구매기업 선정에서 보증서 신청, 은행 대출 약정, 물품 구매, 대출 실행·상환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으로 인터넷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이같은 효용성 덕분에 유비노바는 서비스 개통 첫달 10억원에서 출발했으나 최근 들어서는 한달 200억원 가까운 이용규모로 급증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엔투비의 주요 거래 품목인 철강 제품 원·부자재를 중심으로 근래 거래 1건당 평균 3억원의 이용실적을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봉관 사장은 “구매기업이나 판매기업 모두 이자부담 없이 현금거래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폭발적인 인기”라며 “MRO e마켓 입장에서도 수많은 중소 기업들을 고객사로 확보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어 말 그대로 상생협력 사업모델”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따라 유비노바 서비스는 출시 6개월여만에 최근 구매 기업 441개, 판매 기업 1607개로 크게 늘어나는 등 중소기업 MRO 시장에 새로운 돌풍을 일으키고 있어 업계의 이목이 집중된다.

 경기침체에 허덕이며 원·부자재를 제때 구입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업체들에게 효자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점에서 새로운 e마켓 사업모델로 급성장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한기자@전자신문, hs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