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팅

델, 산타로사 모바일 워크스테이션 출시

델코리아(대표 김인교 www.dell.co.kr)가 전문가용 모바일 워크스테이션(모델명 `델 프리시전 M23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산타로사 플랫폼을 갖춘 이 제품은14.1인치 디스플레이 패널을 장착,기존 제품보다 이동성이 개선됐다.

특히 NVIDIA® OpenGL® 그래픽 솔루션을 장착해 엔지니어, 아티스트, 개발자 등 전문가들이 사용하기에 편리하게 설계됐다.

또한 인텔의 64비트 코어2 듀오 프로세서T7800및 4GB 667MHz 듀얼 채널 메모리를 탑재해 복잡한 응용프로그램이나 다중 작업에 효과적이다.

여기에 최대 200GB SATA 하드드라이브를 지원하며 옵션으로 SSD 드라이브를 탑재할 수 있다.

신원준 델코리아 차장은 “M2300은 전문적인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전문가들에게 그래픽과 컴퓨팅의 모든 부분에서 만족을 줄 것이다”라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014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