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에 쓰는대로 컴퓨터에 입력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플러스펜을 이용해 컴퓨터에서 그림을 그리는 모습. 종이 태블릿에 그리는 대로 모니터에 표현된다.
< 유플러스펜을 이용해 컴퓨터에서 그림을 그리는 모습. 종이 태블릿에 그리는 대로 모니터에 표현된다.>

 “종이에 쓰고, 그리는 대로 컴퓨터에 정확하게 입력됩니다.”

 기존 태블릿PC의 입력방식을 혁신한 ‘종이에 쓰는 전자펜’이 국내 업체에 의해 첫 개발됐다.

 이지시스템(대표 이승호 www.easy.co.kr)은 종이 위에 쓰는 신개념 입력도구 ‘유플러스펜(uPlusPen)’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제품은 기존 태블릿PC의 입력방식이 모니터와 평판 태블릿을 통해 이뤄지는 데 반해 모니터의 위치와 정확하게 매칭된 일반 종이에 글씨와 그림을 입력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이지시스템은 PC 모니터와 정확하게 동일한 위치를 매칭한 전용 페이퍼 태블릿(PaperTablet)을 개발했다.

 새로 개발된 페이퍼 태블릿은 기존 평판 태블릿과 동일하게 사용 가능하며, 각종 그래픽 프로그램과 펜 입력이 지원되는 사무용 프로그램 등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고가의 평판 태블릿 장치를 구매할 필요 없이 종이 위에서 태블릿의 모든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유플러스펜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디지털 잉크 기능을 완벽히 지원해, MS 오피스 2007에서 필기체 입력 및 윈도 라이브 메신저를 통한 필기체 대화에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지시스템은 복잡한 문자구조로 컴퓨터 입력이 힘든 중동 국가들과 중국, 일본 등의 시장에서 대체 입력수단으로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판단, 이 지역을 중심으로 해외 수출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또 그림 그리기를 위한 ‘유플러스스케치’도 조만간 선보일 예정이다.

 양종석기자@전자신문, jsy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