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이여, 블로거가 되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노무현 대통령님, 블로거가 되십시오.’

 이명박 정부가 첫 출발을 맞는 날, 메타 블로그 사이트 올블로그(대표 박영욱)에 이제 재야로 떠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아쉬워하는 글이 게시돼 화제다. 올블로그 추천 게시물 순위 4위에 오른 이 글(soyoyoo.com)은 노대통령이 지난 24일 고별 간담회 때 밝힌 소회로 시작한다. ‘요즘 나는 내가 두렵다. 받아들이기 힘든 상황을 애써 외면하려 하는 내가 두렵다 …(중략)…’ 이어 이 블로거는 노 대통령의 역사에 대한 신념은 존중하지만 어려워진 경제상황 역시 부정할 수 없다고 말한다.

 떠나가는 대통령에 대한 아쉬움은 글 곳곳에 묻어있다. ‘과연 노무현의 감당했던 자리를 누가 대신할 수 있을까? 누가 기득권 세력과 맞서 역사와 민주주의의 수호자로 나설 수 있을까?’라고. 이 블로거는 미국이 지난 8년간 세계와 역사에 죄를 지으며 절망에 빠졌다가 오바마라는 인물을 찾았듯 노 전 대통령의 역할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역설한다. 바로 블로거가 되어 1인미디어로서 자신의 목소리를 내어 달라는 것.

 “노무현 대통령님, 블로거가 되십시오. 당신께는 참으로 미안하지만 지금은 당신을 그렇게 보내드릴 수 없습니다. 새로운 희망이 나타날 때까지 당신은 불을 밝히셔야 합니다. 강이 바다로 흘러갈 때까지 당신이 해야 할 일은 아직 끝나지 않은것 같습니다”라고.

 한편 블로거는 트랙백을 통해 이 글이 정치적으로 해석되길 바라지 않는다며 소견을 밝혔다.

  정진욱기자@전자신문, cool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