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지식포털 사업 접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3000억여원을 투자해 구축한 국가 지식 콘텐츠 자원이 사장될 위기에 놓여 있다. 주무 부처가 없어지면서 사업 자체가 크게 위축됐을 뿐더러 이미 구축한 자원을 재가공해 활용하는 연계 사업이 지지부진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예산까지 ‘올 스톱’되면서 산업계가 의욕적으로 추진했던 국가 지식포털 사업이 일대 위기를 맞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6일 주요 디지털 콘텐츠 업체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를 마지막으로 그동안 추진했던 ‘지식정보 자원관리 사업’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국가 지식포털 사업을 추진했던 업체의 한 관계자는 “국가 지식정보 사업은 2006년 430억원, 2007년 270억원 등 매년 줄어들었다”며 “올해도 원래 150억원이 예정돼 있었으나 105억원으로 깎인 데 이어 사실상 마지막 연도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정부 측 관계자도 올해 국가 지식정보 사업에 예산 105억원을 배정하는 것을 마지막으로 더는 사업을 추진하지 않기로 내부 방침을 확정한 것으로 전했다.

 이에 따라 연계 사업이 진행되더라도 정통부가 없어지면서 해당 업무가 행정안전부로 넘어가 행안부에서 추진 중인 ‘행정 데이터베이스(DB) 구축 사업’과 교통 정리가 될 것으로 보여 사실상 국가 지식포털 사업은 재조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이에 앞서 옛 정통부는 정보문화진흥원 주도로 99년부터 지난해까지 3600억여원을 투자, 역사와 문화 유산을 포함해 교육학술·과학기술 분야를 대상으로 디지털로 전환했을 때 활용 가치가 높은 콘텐츠를 국가 지식 자원으로 데이터베이스화했다. 2000년에는 ‘지식정보 자원 관리법’까지 제정해 지식정보 자원 관리 기본 계획을 수립해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 결과 지난해까지 3600억여원을 투자해 800개 기관의 2억7000만건의 DB를 구축, 이를 통합해 국가 지식포털을 완성했다.

 문제는 이렇게 구축한 지식포털을 네이버·다음과 같은 민간 포털과 연계해 대국민 활용도를 높여야 하는데 후속 사업이 진행되지 못해 사업 진척이 전혀 없는 상황이다. 실제로 이들 국가 지식포털은 엠파스 정도에 연동해 사용 빈도가 크게 떨어지고 있다.

 여기에 예산 지원을 중단하면 운영과 유지 보수를 진행할 수 없어 사실상 국가 DB 자체가 유명무실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산업계는 “수천억원을 투자한 지식 포털 사업이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구축된 DB의 번역, 재구성, 멀티미디어화 등을 거친 재가공이 필요한데 이런 작업은커녕 유지보수조차 힘들게 됐다”며 우려감을 나타냈다.

 강병준기자@전자신문, bjk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