닷티비, 차세대 DTV 서비스 `윤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상파방송사가 뉴미디어에 맞서 추진해 온 차세대 디지털TV 서비스 모델 윤곽이 드러났다.

KBS와 SBS, EBS 등 3개 지상파 방송사와 삼성전자·LG전자 등 가전업체, 이데토·브이마크 등 방송 솔루션 전문업체로 구성된 닷티비(dotTV) 컨소시엄은 14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막된 ‘NAB2008(National Association of Broadcasters)’에서 ‘장면공유’ 서비스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닷티비 컨소시엄이 선보인 ‘장면공유’ 서비스는 방송사의 콘텐츠 저작권을 철저히 보호하는 가운데 TV 시청자가 각각의 장면을 북마크(bookmark)로 저장하고 저장된 장면을 인터넷상에서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게 골자다.

‘장면 공유’ 서비스는 콘텐츠를 웹에 퍼뜨린 뒤 그 결과인 시청 트래픽을 방송사 사이트로 되돌아오게 하는 모델이다.

이와 함께 프로그램 전체 혹은 북마크된 장면을 시청할 때 그 장면과 관련된 주요 정보를 설명해주는 장면단위 메타데이터도 제공된다.

메타데이터는 방송사는 물론 시청자들도 해당 장면에 입력, 공유할 수 있다. 특히 장면정보는 온라인을 통해 전달되기 때문에 방송사와 광고주에게도 매력적이다.

이원군 KBS 부사장은 “파일럿 서비스를 통해 고무적인 결과를 얻었다”며 “온라인에 친숙한 시청층은 저장한 북마크를 활발하게 전파·공유했고 해당 프로그램 웹사이트의 방문자와 트래픽은 크게 증가했다”고 소개했다.

한편 닷티비 컨소시엄은 기존 방송서비스를 인터넷이나 다른 디지털기기로 시청하는 트렌드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상파TV와 디지털TV, 인터넷, DVR 녹화기능 등과 연결해 일반 시청자에게 양방향의 온라인 방송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지난 1월 출범했다.

7개 회원사가 참여하는 닷티비 컨소시엄은 운영위원회(위원장 김영신 KBS 정책기획센터장)를 중심으로 △ 법률 △ 기술 △ 비즈니스 등 3개 분과로 운용되고 있다.

김원배기자 adolf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