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중독 가출 소년, 싸늘한 시체로 발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부모가 게임을 못하도록 꾸중한 것에 반발해 집을 나간 소년을 찾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가 내건 포상금이 아무런 소용이 없게 됐다.

 10일(현지시각) 인포메이션위크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 주 배리시에 사는 브랜든 크리스프라는 15세 소년이 결국 싸늘한 시체로 발견됐다. 이 소년은 지난달 13일 아버지가 X박스360게임을 너무 오래한다고 꾸중한 뒤 집을 나가 행방 불명이 됐다.

 이 소년은 브랜든은 X박스 최신게임인 ‘콜오브듀티4’라는 온라인 게임에 심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게임은 전쟁 시뮬레이션 1인칭 슈팅 게임으로 온라인을 통해 서로 정보를 교환하거나 팀으로 게임을 할 수 있다. MS는 이 소년을 찾는데 중요한 정보를 제공한 사람에게 2만5000∼5만캐나다달러(약 2770∼5440만원)의 포상금을 내걸은 바 있다.

 브랜든은 온라인 상에서 만난 누군가와 함께 있거나 게임 길드의 누군가를 찾아간 뒤 사실상 억류되어 있을 것으로 추측됐으나 온타리오 주 경찰은 지난주 토요일 “이 소년의 시체가 소년의 집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나무 아래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또한 부검 결과 이 소년이 나무를 기어 오르다가 떨어져 가슴에 상처를 입어 사망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동인기자 di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