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정보플랫폼화 하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NHN이 인터넷 포털 네이버를 정보 플랫폼으로 전환한다.

 ‘정보 플랫폼’은 콘텐츠의 생산·유통·소비를 유기적으로 지원하는 통합 시스템으로 NHN은 이를 국내외 개발자 및 기획자들과 공유함으로써 국내 독립사이트들 활성화에 적극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NHN(대표 최휘영)은 22일 양재동 AT센터에서 실시한 개발자 컨퍼런스 ‘NHN DeView 2008’에서 국내 웹 생태계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자사가 보유하고 있는 IT기술을 공개하겠다며 ‘정보 플랫폼’을 제시했다.

 NHN은 콘텐츠 관리 시스템 ‘XpressEngine(XE)’,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 ‘큐브리드 DBMS’, 소프트웨어 개발을 지원하는 ‘nFORGE’ 등 다양한 자체 기술들을 오픈소스로 공개키로 했다.

 또 네이버의 각종 데이터와 서비스를 공유할 수 있는 오픈API도 콘텐츠 생산 및 유통에 필요한 기능 중심으로 확장해 제공할 계획이다.

 NHN은 또 ‘개발자센터(http://dev.naver.com)’를 오픈하고 네이버가 제공하는 오픈소스와 오픈API에 대한 최신 정보 및 국내 개발자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행사들이 지속적으로 실시키로 했다.

 이와 관련 김평철 기술부문장은 “21세기 정보화 사회의 완성도는 양질의 정보가 얼마나 생산, 유통, 소비되는지로 평가된다”며 “이를 위해서는 네이버 서비스뿐 아니라 바깥 영역에서도 양질의 정보가 성장해야 한다”고 기술 공개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또 “NHN이 공개하는 정보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독립사이트들이 활성화돼 균형적인 웹 생태계 발전이 이뤄지길 바란다”며 “이러한 시도들이 콘텐츠 생성뿐 아니라 국내외 개발자들 교류의 열린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순기기자 soonk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