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2.0 마케팅 7대 성공 비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객과 제대로 소통하라. 그러면 대박날 것이다.’

 소비자와의 직접적 커뮤니케이션과 협업을 기반으로 하는 이른바 웹2.0 마케팅이 불황을 헤쳐나갈 효율적 도구로 각광받고 있다.

 기업의 마케팅 담당자들은 제품 개발, 서비스 강화, 홍보 등 다방면에 걸쳐 블로그·사회관계사이트(SNS)·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수집한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한다. 그러나 적절한 방법을 모른 채 무작정 뛰어들었다가는 어설픈 시도로 끝날 공산이 크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웹2.0을 마케팅에 적극 도입한 3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심층 인터뷰를 토대로 성공하는 웹2.0 마케팅 비법을 조목조목 소개했다.

 ◇고객을 적극 끌여들여라=웹2.0 마케팅의 1순위 가치는 고객과의 소통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이 만난 한 축하 카드 제작업체는 고객으로부터 제품 디자인과 가격 아이디어를 직접 얻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열어 큰 성과를 거뒀다.

 또 다른 대형 IT 기업은 신제품에 대한 고객의 불만 사항을 즉각 개선하기 위해 전용 위키를 개설, 고객이 온라인 상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수정할 수 있도록 했다.

 ◇참여 동기를 부여하라=마케팅에 일조하는 고객들이 ‘내가 개진한 의견은 무수한 코멘트 중 하나일 뿐’이라는 소극적 마인드를 갖지 않도록 항상 동기를 부여하는 것도 중요하다.

 참여하는 고객에게 신상품이나 현금을 지급하는 직접적 방법도 있지만 블로그에 포스팅할 때마다 포인트를 지급함으로써 전문 조언가를 육성하는 방안도 있다.

 ◇외부 사이트의 반응을 살펴라=고객들은 신제품에 대한 타인의 평가와 반응에 민감하다.

 한 업체는 평소 자사 상품에 대해 우호적인 글을 올리는 유명 블로거에게 출시 이전의 신상품을 보내 리뷰를 부탁했다.

 이 블로거가 제품을 써보고 올린 글은 폭발적인 댓글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항상 자사 사이트 외에 외부의 제품 리뷰 사이트 등의 반응도 꼼꼼히 들여다봐야 한다.

 ◇판매에 혈안이 되지 마라=마케팅에 참여하는 소비자들이 자신을 ‘판매를 위한 미끼’로 느끼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

 기존 마케터들은 광고를 통해 무조건 물건을 많이 파는데 집중했지만 웹2.0 생태계에서 이는 고객을 쫓아내는 지름길이다.

 약 5만명의 소비자들이 모여있는 가전제품 온라인 커뮤니티의 대표는 “이 사이트의 회원들은 팔기 위해서가 아니라 의견을 교환하기 모였다”고 성공 비결을 설명했다.

 ◇통제하지 말고 내버려둬라=네티즌들이 최대한 자유롭게 의사를 개진할 수 있는 분위기 형성도 중요하다.

 기업이 커뮤니티 회원들에게 방향성을 지시하기 시작하면 온라인 사이트의 생명력은 짧아진다는 것.

 인터뷰에 응했던 한 업체의 CEO는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회원들이 의견을 최대한 편하게 피력하는 만큼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 월스트리트는 다방면의 지식을 갖춘 웹2.0 분야 마케팅 전문가의 영입과 각 기업이 자사의 환경에 가장 적합한 마케팅 툴을 찾기 위해 직접 다양한 방법을 실험해보는 것도 시도해볼 만하다고 제언했다.

  김유경기자 yuky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