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 구직자 희망 연봉 ‘2143만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4년제 대학졸업 학력의 구직자는 초임 연봉으로 평균 2100여만원을 기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는 4년제 대졸 취업 준비생 115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평균 희망 연봉은 2143만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외국계 기업 입사를 원하는 사람의 연봉 기대 수준이 2297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대기업(2290만원), 공기업(2218만원), 중견기업(2126만원), 중소기업(1780만원) 등의 순이었다.

실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올해 신입사원 연봉 평균이 3102만원, 1997만원수준인 것을 고려하면 각각 73.8%, 89.1% 정도의 임금만 줘도 취직할 의사가 있다는 것이다. 이같은 결과는 지난 4개월 전에 비해 낮아진 것으로 경기 불황으로 인한 취업율 악화를 반영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9월 같은 조사(1601명 대상) 당시 평균 희망 연봉은 2260만원으로 지금보다 117만원 많았다. 기업 유형별 희망 연봉 하락 폭은 △외국계 6.4%(2297만원→2455만원) △대기업 5.1%(2413만원→2290만원) △중견기업 4.0%(2214만원→2126만원) △공기업 3.9%(2309만원→2218만원) △중소기업 1.4%(1806만원→1780만원) 등이었다.

서동규기자 dkse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