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통령 "우리도 닌텐도 같은 히트제품 만들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대통령 "우리도 닌텐도 같은 히트제품 만들어야"

 이명박 대통령이 글로벌 불황에도 불구하고 고속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일본 닌텐도 같은 기업이나 제품을 만들 수 있도록 하라고 경제부처에 주문했다.

 이 대통령은 4일 과천 정부청사에서 열린 첫 ‘현장 비상경제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엔화상승을 활용한 일본 내수 시장 공략 방안을 지시하던 도중 닌텐도를 직접 거론했다.

 회의 참석자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어린이들이 닌텐도 게임을 많이 하는데 우리도 전 세계적으로 팔리는 그런 것을 만들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에 한 당국자는 “만드는 기술이 모자라는 것은 아니며, 컴퓨터게임은 일본 이상 잘하고 있다”면서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같이 만들어 세계 최초로 내놓은 창조적인 측면은 닌텐도에서 배워야 한다”고 답변했다.

 이 대통령은 최근 엔화상승 상황을 잘 활용해 우리 기업이 일본 시장을 뚫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일본 시장은 한번 뚫어 놓으면 오래가는 시장 특성을 갖고 있다”며 “엔화상승 상황을 십분 활용해 일본 내수 시장을 공략할 수 있도록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지난해 방문한 콜롬비아와 브라질 등을 거론하며 중남미 내수 시장에도 적극 진출하라고 독려했다. 이 대통령은 “앞으로 1년간 수출이 버텨야 경기가 살아날 수 있다”며 “경제 위기 때는 차별화된 수출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회의 이후 과천청사 구내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하면서도 경제부처 장관과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은 다른 테이블로 물린 채 무역 관련 국·과장, 사무관, 주무관과 한 테이블에 앉아 의견을 교환하며 격려했다. 한편 청와대는 앞으로 청와대 지하 벙커에서 매주 목요일 열리는 ‘비상경제대책회의’ 외에도 수시로 현장이나 정부부처에서 회의를 개최해 현장 문제점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이진호·유형준기자 jho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