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직원, 봉급 덜어 소외계층 돕기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방송통신위원회 직원들이 봉급의 1∼10%를 덜어 소외계층을 돕기로 했다.

5일 방통위는 △상임위원(5명) 10% △실장 5% △국장 3% △과장 2% △사무관 1%씩 월급에서 덜어 기부한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월 1000만원 안팎이 될 전망이고, 결식 아동 등 정부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건넬 계획이다.

이은용기자 ey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