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호, 위메이드 폭스 입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 최고의 프로게이머가 한국 e스포츠단에 들어왔다.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대표 서수길·박관호)의 프로게임단 위메이드 폭스는 12일 서울 구로동 본사에서 워크래프트3 프로게이머 장재호 선수의 입단식을 가졌다.

 장재호 선수는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프로게이머 중 유일하게 성화봉송 주자에 선정될 정도로 해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에서는 스타크래프트가 프로게임 종목으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해외에서는 워크래프트3의 인기가 더 높다.

 장 선수는 2007년 프로게이머 상금 랭킹 1위며 최근 5년간 40여회의 국내외 워크래프트3 대회에서 우승했다. 장 선수는 아울러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 3년 연속 최우수 프로게이머로 선정됐다.

 장재호 선수는 위메이드 폭스 입단 전 유럽 프로게임단인 MYM에서 활동했다. 위메이드 폭스와 장재호가 맺은 계약 기간은 3년이며 연봉은 옵션 포함 최대 7억원이다.

 장 선수는 이날 입단식에서 “해외에서 국내 프로게임단으로 오게 돼 기쁘다”며 “좋은 조건을 제시해 준 팀에 우승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위메이드 폭스는 장 선수의 입단으로 기존 스타크래프트 팀과 카운터스트라이크 팀 외에 워크래프트3 팀도 갖추게 됐다.

 서수길 구단주는 “게임을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소재로 활용한다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위메이드 폭스를 e스포츠의 맨체스터유나이티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장동준기자 djj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