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dustry Review] 日 진출 주요 업체-와이즈넛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ndustry Review] 日 진출 주요 업체-와이즈넛

 검색솔루션 전문기업 와이즈넛(대표 박재호 www.wisenut.com)은 지난해 일본 현지 사무소를 설립하는 등 일본 SW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을 구체화하고 있다.

 와이즈넛은 일본 사무소를 통해 현지 시장을 이해하기 위한 시장조사 및 제품 현지화 작업을 벌여왔으며 올해부터는 이를 바탕으로 본격적으로 SW 라이선스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회사는 일본 IT서비스업체, 웹에이전시, SW 유통업체 등과 판매 대리점 계약을 추진하는 동시에 레퍼런스 사이트를 확보하기 위한 직접영업을 병행하고 있다.

 와이즈넛은 지난해 현지사무소 설립과 동시에 공격적으로 일본 사업을 추진한 결과, 일본 최초의 비즈니스 포털인 ‘샬롬 하우스 포털’의 통합 검색엔진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와이즈넛은 이 프로젝트에서 까다롭기로 유명한 일본 고객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와이즈넛은 일본 SW 시장이 충분한 진출 가치가 있다는 판단 아래 꾸준히 시장 진입을 시도할 방침이다. 일본은 검색엔진 시장만 해도 한국 시장의 10배가 넘는 규모기 때문이다.

 특히 한국 SW업체 제품이 기술적으로는 미국, 유럽 제품과 비슷한 성능을 갖췄는데도 가격은 상대적으로 저렴한만큼 현지에서 성공 가능성이 크다는 게 회사 측의 판단이다.

 와이즈넛의 대표 솔루션은 ‘서치 포뮬러-1’이다. 이 제품은 신속한 대량 데이터 처리와 안정적인 구동이 가능한 검색엔진으로 더욱 전문적인 검색컨설팅 및 효율적인 커스터마이징 서비스와 함께 제공된다.

 회사는 앞으로 일본 내 업체들과 판매 네트워크 구축에 주력하면서 점진적으로 시장을 확대해나간다는 구상이다. 이미 한국에서 1000개 이상의 레퍼런스사이트를 보유한 것도 일본 SW 시장 진출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호준기자 newlevel@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