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휴대폰으로 우주를 관측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북두칠성과 나 사이의 거리는?’

휴대폰만 있으면 특정 행성 또는 별자리, 은하의 위치를 알 수 있는 서비스가 등장한다. 10일 더타임스는 구글이 빠르면 이번 주 중 휴대폰을 이용해 밤하늘에 위치한 행성·별자리·은하의 정보와 사용자와의 거리를 알려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전했다.

구글이 준비 중인 이 서비스의 이름은 ‘스타 드로이드’로 가격도 공짜다. 카메라와 GPS 기능을 지원하는 휴대폰만 있으면 이용할 수 있다. 구글에서 이 프로그램을 내려받아 휴대폰 카메라로 원하는 행성을 찍으면, 휴대폰이 찍은 행성을 우주지도와 비교한 뒤 행성의 이름과 지구와의 거리, 내 위치 등을 알려준다.

구글의 새로운 프로그램은 아마추어 천문학자나 학생들의 교육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케임브리지대 천문학연구소의 캐롤린 크로퍼드는 “별과 행성에 관심이 많은 일반인들이 보고 있는 별에 대해 배우는 데 매우 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밤하늘에 무수히 많은 별이 있는데다 대부분의 별이 너무 희미해 휴대폰 카메라로 찍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차윤주기자 chayj@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