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북한 무역 규모 최고치 기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작년 북한의 대외무역(남북교역 제외)은 전년대비 29.7% 증가한 38억2000만달러로 199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18일 KOTRA가 전세계 코리아비즈니스센터(KBC)를 통해 입수한 각국의 대 북한 대외무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의 수출과 수입은 전년대비 각각 23.0%와 32.7% 증가한 11억3000만달러와 26억9000만달러로 15억6000만달러의 무역수지 적자를 나타냈다.

국가별 교역 현황을 살펴보면 중국이 1위로 대중 수출과 수입은 각각 7억5000만달러와 20억3000만달러를 기록하였다. 특히 북한의 대중수입 증가율은 최근 10년간 가장 높은 46.0%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북한의 대중 무역 규모와 무역수지 적자는 역대 최대치로 집계됐다. 연도별 북한의 대중 무역의존도는 2003년 32.7%, 2004년 48.5%, 2005년 52.6%, 2006년 56.7%, 2007년 67.1%로 매년 증가세를 보이며 지난해 73%로 크게 상승했다. 북한의 대중국 주요 수출입 품목으로는 수입은 원유(4억1000만달러, 46.9% 증가), 석유(1억2000만달러, 25.9%), 합성직물(5000만달러, 10.2%), 수출은 석탄(2억달러, 23.8%), 철광(1억7000만달러, 115.5%) 등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 인도, 러시아, 브라질이 중국의 뒤를 이어 대 북한 교역 2~5위를 차지했다. 북한과 싱가포르의 무역액은 전년대비 116.1%의 높은 증가율을 보인 반면 대 러시아 무역 규모는 -30.8%의 감소세를 보였다. 북한의 대 인도, 브라질 무역액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1억2000만달러와 8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한편, 미국과 일본의 지속적인 대북제재로 북한의 대미 및 대일 수출은 전년도에 이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북한의 대미 및 대일수입은 각각 5210만달러와 770만달러를 기록했다.

대륙별 무역 규모는 아시아, 유럽, 미주, 아프리카, 중동, 대양주 순으로 각각 32억5000만달러, 2억9000만달러, 2억4000만달러, 2400만달러, 760만달러, 660만달러로 집계됐다.

북한의 작년 대외 무역은 중국과의 교역을 제외한 여타 국가와는 큰 변화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계 경기침체와 북한의 로켓발사 등에 따른 악재로 올해 북한의 대외무역은 전년대비 다소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KOTRA 관계자는 “북한의 대중 교역 의존도 심화로 중국의 대북 경제 영향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서동규기자 dkse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