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이통 속도 15배 빨라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40Mbps급인 이동통신 전송속도를 2013년에 600Mbps로 높인다.

 내년부터 현 HDTV보다 4∼6배 고화질인 울트라(U)HDTV 및 입체(3D)TV 시범서비스를 시작하고, 2013년에는 지금보다 채널이 2배 증가하는 차세대 지상파DMB(AT-DMB)를 도입한다. 이를 위해 오는 2013년까지 1조5287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8일 전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전파진흥 5개년 기본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기본계획은 ‘창의적 전파이용을 통한 유비쿼터스 시대의 전파강국 건설’을 비전으로, △전파기반 신산업 가치 창조 △전파자원 확보 및 보급 △핵심기술 개발 및 표준화 △시장친화적 전파이용제도 개선 △수요자 중심의 전파관리체계 확립 등 5대 분야 22개 중점 추진과제를 담았다.

 방통위는 이를 통한 산업경쟁력과 부가가치 제고로 향후 5년간 2조6000억원의 생산 및 9000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 계획의 주요 골자는 △전파 기반 신산업 가치 창조 △차세대 이동통신(4G) 기술개발 및 표준화 △고화질·실감방송을 제공하는 UHDTV, 3DTV 방송 도입 추진 △미래사회에 대비한 전파기반기술 및 응용기술 개발 △무선국 관리·방송통신기기 인증 규제의 사후규제체제 전환 등이다.

 특히 방통위는 기술개발 및 인프라 확보를 통해 현재 40Mbps 정도인 이동통신 전송속도를 2013년에 600Mbps로 끌어 올려 4세대 이동통신 시대에 대비할 계획이다. 600Mbps는 HDTV 채널 40개를 동시에 보낼 수 있는 속도다. 4G 기술의 양대 축인 LTE 계열과 모바일 와이맥스 계열에 대한 기술개발 지원을 강화해 핵심특허를 확보하고 개발된 기술의 국제표준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현 HDTV보다 4∼16배 고화질인 UHDTV 및 3DTV 시범서비스를 실시하고 지금보다 채널이 2배로 증가하는 차세대 지상파DMB(AT-DMB)를 도입할 계획이다. 3DTV와 UHDTV를 도입하면 가정에서도 마치 현장에 있는 것처럼 입체 아이맥스 영상의 스포츠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초고정밀 영상과 입체음향으로 사실감과 현장감이 극대화된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된다.

 차양신 방통위 전파기획관은 “전파진흥기본계획의 근간이 되는 정서는 무선국 관리·방송통신기기 인증 등에서 지금까지의 정부주도 사전규제를 시장중심의 사후 규제로 전환하는 것”이라며 “새 방송통신서비스 및 기기가 신속하게 도입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전파산업의 급속한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심규호기자 khsim@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