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곤 행안부 장관, 해외 출장서 전자정부 홍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달곤 행안부 장관, 해외 출장서 전자정부 홍보

 전자정부 수출을 위해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이 직접 해외로 뛴다. 행안부는 이를 계기로 전자정부 해외 로드쇼를 잇따라 추진하는 등 전자정부 기반 정보기술(IT) 수출 드라이브를 걸 방침이다.

 16일 행안부에 따르면 이달곤 장관은 내달 중순 이집트·두바이·요르단·모르코 등 4개국을 방문, 한국의 앞선 전자정부를 직접 소개하며 수출 지원에 총력전을 벌인다.

 이 장관은 또 환경도시로 유명한 독일 프라이부르크도 찾아 신재생 에너지와 자전거 활용 현황을 직접 벤치마킹할 계획이다.

 이 장관이 해외 출장에 나서는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첫 해외 출장을 전자정부 세일즈에 맞춘 것은 지난주 IT업계 관계자들과 가진 간담회 이후 바로 나온 후속조치여서 주목된다.

 이 장관은 이번 출장에서 한국의 앞선 전자정부에 관심이 깊은 중동·아프리카 국가를 상대로 공적개발원조(ODA) 방식으로 전자정부 구축을 지원하고, 풍부한 자원 개발권을 확보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지난 주 IT업계 간담회에서 “전자정부 해외진출은 17개국이나 되지만 아직 수출액이 5000만달러도 안 될 정도로 비즈니스보다는 우호관계 증진과 같은 투자 개념으로 접근했다”며 “앞으로 자원이나 석유 개발권과 (전자정부 수출을) 주고 받는 식으로 결실을 얻도록 정부가 노력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장관의 IT세일즈 외교에 맞춰 전자정부 해외 홍보활동도 다채롭게 펼쳐진다. 행안부 정보화전략실은 오는 9월 일본 지방자치단체를 상대로 ‘온나라’ ‘새올’ 등 한국의 행정시스템을 대대적으로 홍보할 로드쇼를 기획 중이다.

 정부통합전산센터는 이에 앞서 이달 23일부터 3일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인도네시아 국제IT박람회’에 전시관을 만들고 세계 최초로 구축한 ‘정부통합전산센터 모델’을 홍보할 계획이다.

 이 같은 움직임은 지금까지 해외 정부 관계자들이 한국을 찾아오면 전자정부를 소개하던 다소 수동적인 자세에서 벗어나 직접 발로 뛰며 활로를 모색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전자정부시스템이나 통합전산센터를 처음 구축했을 때보다 몇년간 운영한 뒤 쌓인 노하우를 해외에서 탐내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우리나라와 행정체계가 비슷한 일본의 경우 단기간에 수출 성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행안부는 이달부터 지식경제부와 전자정부 수출을 위한 양 부처 태스크포스를 구성, 전자정부 수출을 통한 국내 IT업계 해외 동반진출도 추진키로 했다.

  장지영기자 jyaj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