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미디어&콘텐츠 마켓 2009` 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리아 미디어&콘텐츠 마켓 2009` 개막

 중소기업청과 KOTRA는 29일 서울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에서 게임, 애니메이션, 캐릭터, 방송콘텐츠 등 4개 분야를 아우르는 대규모 기업 간(B2B) 행사인 ‘코리아 미디어 & 콘텐츠 마켓 2009’를 개최했다.

 ‘콘텐츠:신경제의 지평을 열다’를 슬로건으로 이틀간 열리는 이 행사에는 30개국 184개사가 콘퍼런스, 비즈매칭 및 다양한 네트워킹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조환익 KOTRA 사장은 콘퍼런스 개막연설을 통해 “한국이 아시아 엔터테인먼트산업의 허브이자 매력적인 투자지, 공동 제작지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해외 바이어 및 투자가들에게 잠재력 있는 한국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상생이 가능한 적극적인 시장 개척의 기회로 삼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오전 미디어 라운드테이블에서는 소니픽쳐스 로스폴릭 부사장 등 4명의 글로벌 기업의 임원이 한자리에 모여 ‘유비쿼터스 시대의 미디어 비즈니스 전략’에 대해 토론했다.

 오후에는 게임, 애니메이션, 캐릭터 라이선싱, 방송콘텐츠 각 분야별로 ‘글로벌 기업의 해외파트너 비즈니스 전략 및 수익모델’에 대한 강연이 이어졌다.

 30일 개최하는 일대일 비즈매칭 상담회에서는 방한 바이어와 국내기업 간의 수출 및 투자 상담이 진행되며, 현장에서 국내 유수의 게임업체 M사와 G사의 수출계약 체결식이 있을 예정이다.

 KOTRA에 따르면 이번 행사 기간 동안 총 2086건의 상담이 진행될 예정이며 바이어 1개사당 평균 12건의 상담이 이뤄질 전망이다. 또, 국내기업들이 제출한 콘텐츠를 PC에 탑재해 상시 시연하는 ‘콘텐츠 라이브러리’도 국내 처음으로 도입돼 총 80개 국내기업이 제출한 250개 출품작이 행사 기간 중 바이어들에게 노출이 되면서 자연스럽게 상담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동규기자 dkse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