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북미법인 호실적에 외신도 깜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슨 북미법인이 깜짝 실적으로 외신을 놀라게 했다.

19일 AFP는 북미 비디오게임 시장이 급격히 위축되는 상황에서 넥슨이 시장을 ‘거스르는’ 실적을 냈다고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넥슨은 공짜 온라인 비디오게임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영업이익이 35% 늘었다.

김민 넥슨 미국법인 마케팅 부사장은 “경기 침체로 게임 산업도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넥슨은 이용자를 끌어들이기 위해 고군분투했다”며 “넥슨을 온라인 게임 대표 브랜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넥슨은 북미시장에서 온라인 광고와 이용자의 소액 결재로 수익을 내고 있다. 게임 캐릭터를 꾸밀 수 있는 아바타와 관련 상품들, 게임 아이템 등이 주다.

외신은 넥슨을 “공짜(free-to-play) 비디오게임의 선구자”로 평가하면서 “넥슨은 눈에 보이는 제품이 아닌 디지털 이미지를 판매하면서 매달 수백만 달러를 긁어모으고 있다”고 표현했다. 또한 지난달 대표 게임인 ‘메이플스토리’로 7만명의 동시접속자를 모으며 신기록을 세웠다고 전했다.

시장조사업체 NPD그룹은 7월 북미의 비디오게임 시장 매출이 전년 대비 29% 감소한 것으로 집계했다. 하드웨어 판매가 37%, 게임 소프트웨어 판매는 26% 줄었다. NPD그룹은 경기 침체로 주머니가 가벼워진 소비자들이 공짜 온라인 게임에 몰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차윤주기자 chayj@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