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모바일 플랫폼` 독자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모바일 플랫폼` 독자 개발

삼성전자가 독자 개발한 모바일 플랫폼 ‘바다(bada)’를 스마트폰 주력 플랫폼으로 육성한다. 이는 아이폰으로 촉발된 세계 ‘스마트폰 대전’에서 삼성만의 모바일 플랫폼으로 차별화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서다. 앞으로 스마트폰 시장이 솔루션과 서비스 중심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비즈니스 패권’을 차지하기 위한 중장기 포석으로 풀이된다.

10일 삼성전자(대표 이윤우)는 외부 개발자들의 다양한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을 삼성휴대폰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개방형 모바일 플랫폼 ‘바다(bada)’를 12월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바다를 탑재한 ‘바다폰’을 내년부터 본격 출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안드로이드 등 기존의 오픈OS뿐만 아니라 독자 플랫폼의 스마트폰까지 갖추게 됨에 따라 소비자에게 스마트폰의 폭넓은 라인업을 제공하게 됐다. 특히 애플리케이션 장터인 ‘삼성 애플리케이션 스토어’, 휴대폰 SW 개발자 사이트인 ‘삼성 모바일 이노베이터’, 판매자 지원 사이트인 ‘삼성 애플리케이션 스토어 셀러’에 이어 ‘바다’까지 모바일 서비스 에코시스템을 완벽하게 갖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바다는 개방형 모바일 플랫폼으로 기존 플랫폼보다 편리한 사용성이 있으며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기능, 강력한 인터넷 서비스 연동, 혁신적인 스마트폰 UI지원 등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10일 오픈한 ‘바다’ 홈페이지(www.bada.com)를 통해 출시 단말 정보, 기능 업데이트, 이벤트 공지 등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또 12월 영국에서 바다 플랫폼 공식 런칭 행사를 개최하고 개발자들을 위한 바다 소프트웨어 개발 도구인 ‘바다 SDK’를 최초 공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이호수 미디어솔루션센터 부사장은 “바다는 모바일 인터넷 서비스 시대에 사용자, 개발자, 사업자 모두에게 새로운 기회와 가치를 제공하는 삼성의 대표적인 모바일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석기자 dskim@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