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길수의 IT인사이드>(8)안드로이드가 아이폰의 대항마가 되려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드로이드폰의 성장세가 예사롭지 않다. 모바일광고 전문업체인 애드몹이 지난 24일 발표한 `글로벌 모바일 트래픽 월간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처음 출시된 안드로이드폰은 짧은 판매 기간에도 불구하고 전세계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의 11%를 차지했다. 전세계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의 50%를 차지하고 있는 애플의 아이폰에는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하지만 최근 안드로이드의 성장세에는 거칠 것이 없어 보인다. 안드로이드폰이 시장에 나온 지 얼마 안되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11%의 트래픽 점유율은 기대 이상이다.(애드몹의 트래픽 점유율은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광고에 대반 반응을 수치화한 것이기 때문에 단말기 점유율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반면 오랫동안 스마트폰의 강자였던 노키아(심비안)는 25% 수준으로,트래픽 점유율이 떨어졌으며 팜,블랙베리도 트래픽 점유율이 하락세다. MS의 `윈도 모바일`이 내년 상반기 중에 버전을 6.5에서 7.0으로 업그레이드하면서 스마트폰 시장의 큰 변수로 떠오르고 있기는 하지만 현재로선 안드로이드폰의 성장세가 가장 두드러진다. 카날리스라는 조사업체 자료에 따르면 `윈도 모바일`은 스마트폰 시장의 점유율이 1년전 13.6%에서 최근 8.8%까지 떨어졌다. 아이폰의 대항마로 안드로이드폰이 급부상하고 있는 이유 중 하나다.

안드로이드폰이 아이폰의 강력한 대항마로 떠오르고 있는 이유 중 하나는 플랫폼의 개방성에 있다. 하드웨어와 OS업체가 분리되어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이 같은 개방 플랫폼 전략에 따라 대만의 HTC에 이어 모토로라,LG전자 등 글로벌 기업들이 앞다퉈 안드로이드폰을 내놓고 있으며,컴퓨터 업체들도 안드로이드폰 진영에 속속 가세하고 있는 것이다. `윈도 모바일`을 채택한 HP를 제외하고 델,에이서,레노버 등이 안드로이드폰을 내놓거나 내놓을 계획이다. 델이 차이나 모바일과 제휴해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인 ‘미니 3i’를 내놓았으며, 최근 레노버 모바일을 다시 인수한 중국의 레노버는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북과 스마트폰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한다. 에이서도 안드로이드와 윈도 모바일 기반의 스마트폰을 내놓기로 했다. 이를 통해 3~5년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6~7%선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컴퓨터업체들의 안드로이드 시장 진출로 스마트폰 시장은 기존의 휴대폰 업체와 컴퓨터 업체간 격전장이 될 전망이다.

이처럼 안드로이드 진영이 대대적인 공세를 펼치고 있지만, 안드로이드폰이 아이폰의 전정한 대항마로 자리잡기위해선 애플리케이션 장터인 오픈마켓을 활성화하는 게 무엇보다도 시급하다. 특히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의 오픈마켓에 대한 불만이 높다는 것은 안드로이드 진영에는 치명적인 약점이다.

최근 스카이훅 와이어리스라는 위치정보업체가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업체 30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는 안드로이드 진영의 과제가 무엇인지를 분명히 보여준다. 스카이훅 와이어리스는 그동안 안드로이드,아이폰 등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공급해왔는데, 안드로이드쪽에선 별 재미를 보지 못했다. 이 회사에 따르면 현재 자사의 위치정보기술을 활용하고 있는 애플리케이션이 안드로이드의 경우 25개인데 비해 아이폰은 2500개나 된다고 한다. 아직 안드로이드 마켓이 광범위하게 형성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다.

스카이훅 와이어리스가 30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들은 자사가 개발한 제품의 다운로드 건수,오픈마켓의 전반적인 디자인,온라인 결제시스템 등에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개발자의 57%가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이 너무 적다고 응답했으며, 매우 만족스럽다고 답한 응답자는 4%에 불과했다.

또한 82%의 개발자가 안드로이드 오픈 마켓의 디자인이 자사의 애플리케이션을 제대로 노출하지못하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아이폰의 경우 앱스토어에 접근하는 사용자 환경이 단순하고 통일되어 있는데 비해, 안드로이드는 단말기 공급업체가 많다 보니 스크린 크기부터 다양할 수 밖에 없다. 다운로드건수도 아이폰에 비해선 턱없이 적다. 1만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한 애플리케이션을 보유한 안드로이드 개발자가 10%에 미치지 못했다.

안드로이드 오픈마켓의 온라인 결제시스템도 불만 요인중 하나다. 현재 안드로이드 오픈 마켓의 경우 구글의 `체크 아웃`이라는 온라인 결제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데, 구매자들의 인지도가 크게 떨어진다는 것이 개발자들의 원성이다.

아무튼 안드로이드 진영의 무서운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이런 약점이 극복되지않는다면 안드로이드의 성장세는 멈출 수 밖에 없다. 이 같은 취약점을 극복해야만 안드로이드 진영이 진정한 의미의 아이폰 대항마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지 않을 경우 안드로이드 개발자들의 타 폴랫폼으로의 이탈 현상도 배제할 수 없다. 결국 개발자를 어떻게 포용할 것이냐에 안드로이드의 미래가 달려있다고 할 수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장길수기자 ksj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