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결원 스마트폰 뱅킹, 안드로이드 지원 안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융결제원이 금융권 공용 스마트폰 뱅킹 솔루션 개발에 나섰으나, 구글의 모바일 운용체계(OS) 안드로이드는 지원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모토로라가 최근 ‘모토로이’를 출시한 데 이어 삼성전자·LG전자 등 유수 휴대폰 업체가 올해 20여종의 안드로이드폰을 출시하기로 한 상황이어서 애써 개발한 공용 솔루션이 ‘반쪽짜리’로 전락할 것이라는 우려가 높다. 휴대폰 업계의 스마트폰 마케팅 경쟁에도 적지 않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15일 공공기관 및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결제원은 외주업체를 통해 늦어도 오는 10월까지 개발할 예정인 스마트폰 기반 모바일 뱅킹 서비스(이하 스마트폰 뱅킹 서비스)의 OS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 모바일과 애플 아이폰의 맥 OS만 지원할 방침이다.

 금융권은 현재 제공 중인 버추얼머신(VM) 뱅킹 수준의 서비스를 스마트폰에서도 제공하기 위해 이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이 솔루션은 △서비스 가입·해지 △예금 조회·이체 △신용카드 △각종 조회·현금서비스·비밀번호 등록 △지로서비스 △환율·자기앞수표·주가지수 조회 △인증서 발급 등의 서비스를 구현한다.

 그러나 이 솔루션에 안드로이드폰 지원이 없으면서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는 올해 이 같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을 전망이다.

 스마트폰 뱅킹 솔루션은 하나은행이 아이폰용으로 자체 개발한 것이 유일하다. 이 때문에 다른 은행을 이용하는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금결원이 공용 솔루션을 개발할 때까지 기다릴 수밖에 없다.

 윤정호 로아그룹 연구원은 “안드로이드폰이 핫 이슈로 떠오른 시장 상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사례”라며 “스마트폰의 핵심 서비스 중 하나인 뱅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어 소비자들의 불편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시장조사전문업체인 마케팅인사이트가 국내 700명의 이용자를 상대로 스마트폰 OS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현 OS선호도는 아이폰의 맥 OS(37.6%), 안드로이드(27.3%), 윈도 모바일(21.0%) 순이었다. 미래 유망 OS를 묻는 설문에는 안드로이드가 과반 이상인 51.0%로 맥 OS(27.4%)를 크게 앞질렀다.

 휴대폰업계는 안드로이드 OS가 스마트폰 뱅킹 서비스에 제외되자 스마트폰 판매량에 악영향을 끼칠까 우려했다. 삼성·LG·팬택계열은 국내 휴대폰 제조업체들과 HTC·구글·소니 에릭슨 등 해외 업체들은 올 상반기에만 20여종의 안드이드폰을 출시할 계획이다.

 금결원 관계자는 “MS의 윈도 모바일 이용자가 많다고 판단돼 먼저 시작하는 것”이라면서 “수요에 따라 하반기에 안드로이드도 지원하는 스마트폰 뱅킹 시스템도 개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윈도 모바일로 뱅킹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들은 PDA 기반 뱅킹 서비스를 이용하는 극소수에 불과하다”며 “우리가 시급히 원하는 것은 안드로이드인데 초기에 (안드로이드 OS를) 지원하지 않는 경우 향후 시스템을 재구축해야 해 불필요한 자원도 낭비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정진욱·정미나 기자 coolj@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