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TV 프로그램 검색 서비스 시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구글이 1400만여 위성TV 가입자를 보유한 디쉬네트워크와 손을 잡고 TV 프로그램 검색 서비스 시험을 시작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 등이 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 검색 서비스는 구글의 모바일 운용체계(OS)인 ‘안드로이드’를 채택한 TV 셋톱박스에서 이용할 수 있다. 시청자는 이 서비스를 이용해 디쉬의 프로그램은 물론 유튜브 등과 같은 웹 기반 비디오도 TV에서 검색해 시청할 수 있다. 리모컨이나 키보드를 연결해 검색어를 입력하고, 개인별 설정방식을 달리해 사용자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받을 수도 있다.

구글은 지난해부터 일부 직원과 그의 가족을 대상으로 이 서비스를 시범 운영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 등은 “구글이 이번 서비스 개발을 통해 웹과 TV를 결합한 미디어 컨버전스 시장 경쟁에 깊게 발을 담궜다”고 평가했다. 이 시장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를 비롯한 크고 작은 IT 회사들이 적극 진출해 있다.

WSJ은 “구글이 웹뿐 아니라 잠재적으로 TV 시청자들에게 맞춤형 광고를 제공해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TV프로그램 검색 등을 통해 각 가정에 맞춤광고를 내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글과 디쉬네트워크 측은 관련 사실에 대해 공식 답변을 거부했다.

이성현기자 argos@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