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사용자 ‘앱 선물하기’ 가능해졌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이폰 사용자 ‘앱 선물하기’ 가능해졌다

아이폰 사용자들의 간절한 소망(?)이었던 ‘애플리케이션 선물하기’ 기능이 드디어 구현됐다.

애플 아이튠스 계정을 가진 사람은 주변 친구나 동료들에게 애플리케이션을 구매해 선물할 수 있고 애플리케이션 개발자(사)나 제공업체 등도 홍보·마케팅의 도구로 활용할 수 있게 돼 향후 애플리케이션 판매와 이용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23일 애플 앱스토어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앱스토어 접속 프로그램인 아이튠스를 통해 아이폰과 아이팟터치의 애플리케이션을 주변 친구나 지인들에게 선물할 수 있도록 했다.

그동안 선물하기 기능은 아이튠스의 음악·동영상 콘텐츠에만 적용돼 왔으며 이번에 처음으로 애플리케이션까지 확대된 것이다. 이에 따라 아이폰 사용자들은 아이튠스에 접속, 원하는 애플리케이션 항목에 들어간 뒤 가격 표시 버튼 옆을 눌러 ‘Gift This Software’ 옵션을 선택하면 신용카드 결제를 거쳐 원하는 사람에게 e메일이나 애플리케이션 상품권 격인 리딤코드(Redeem Code)를 생성해 보낼 수 있다.

한번에 여러 명에게 선물할 수도 있지만 다른 나라의 사용자에게 애플리케이션을 선물할 수는 없다.

이중대 소셜링크 사장은 “국내 디지털 콘텐츠 구매 서비스에서 익숙했던 선물하기, 조르기 등 기능이 없었던 것이 못내 아쉬워한 사용자들이 많았다”며 “다양한 국내 유료 애플리케이션을 지인들에게 선물하는 것은 물론이고 기업의 마케팅 툴로서도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정환기자 victo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