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챔피언 대상기업 34곳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수출입은행은 28일 미래나노텍 등 34개 기업을 한국형 히든챔피언 육성대상 기업으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수은은 올해 1월부터 히든챔피언 육성 대상 기업 공모신청을 받아 기술력, 성장잠재력, 최고경영자(CEO) 역량, 재무안정성 등을 기준으로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거쳐 기업을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들은 주력품목을 중심으로 틈새시장을 공략해 기업당 평균 25개국에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연구개발(R&D)투자 비중이 3.65%로 전체 중소기업 평균(2.06%)보다 높고 특허건수는 기업당 38개에 달한다.

 평균 수출액은 692억원이며 매출액 대비 평균 수출비중은 61%에 이른다. 주요 업종은 기계금속(18개사)과 전기전자(11개사), 화학(3개사), 기타(2개사) 등이다. 수은은 히든챔피언 육성대상 기업들에 제품개발과 생산, 해외판매 등의 전 과정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금리와 대출한도 등 최우대 조건의 맞춤형 금융을 제공하고 장기 전략 수립 단계에서부터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준다. 또 해외시장 개척과 해외 네트워크 구축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와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

 수은은 올해 총 100개 기업을 한국형 히든챔피언 육성대상 기업으로 선정해 1조원을 지원할 계획이며 4월부터 공모를 통해 나머지 기업들을 선정한다. 김동수 수출입은행장은 “한국형 히든챔피언 육성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을 10년 후에 세계일류 수출기업으로 육성하겠다”며 “한국형 히든챔피언들이 일자리 창출과 수출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출입은행은 2019년까지 총 20조원을 투입해 수출 1억달러 이상이고 세계시장 지배력을 갖는 한국형 히든챔피언 300개사를 육성한다는 ’한국형 히든챔피언 육성사업’을 작년에 처음 시작했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kr

 

<한국형 히든챔피언 육성대상 기업>

대양전기공업, 동화엔텍, 미래나노텍, 비에이치아이, 상신브레이크, 서진캠, 셀트리온, 스틸플라워, 신한다이아몬드공업, 썬텍, 에스알아이텍, 에스피지, 오디텍, 오로라월드, 옵티스, 유도실업, 이노칩테크놀로지, 이녹스, 이오테크닉스, 이화다이아몬드공업, 제이브이엠, 종근당바이오, 케이비테크놀러지, 케이씨코트렐, 코원시스템, 크루셜텍, 탑엔지니어링, 토비스, 하이록코리아, 한농화성, 한텍, 현진소재, 홍진에이치제이씨, DSR제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