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피아, 스마트폰용 자국어주소 브라우저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넷피아, 스마트폰용 자국어주소 브라우저 발표

넷피아(대표 이판정)는 1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스마트폰용 인터넷 브라우저를 선보였다.

넷피아가 개발한 스마트폰용 브라우저는 초성만 입력해도 웹사이트로 바로 연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어 넷피아 웹사이트로 연결하려면 초성인 ‘ㄴㅍㅇ’만 입력하면 접속 가능하다. 해당 초성에 해당하는 한글인터넷주소가 여러 개일 경우 목록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넷피아에 한글인터넷주소 등록돼 있어야 한다.

이 브라우저는 한글메일 기능도 지원한다. 주소창에 ‘홍길동@기업명’과 같이 한글메일 주소를 입력하면 된다. 한글뿐 아니라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등 95개국 80개 언어에 대한 자국어인터넷주소를 지원한다.

넷피아는 이 브라우저를 애플 앱스토어에 등록하기 위해 심사를 신청했으며, 이르면 15일부터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상반기 중으로 안드로이드폰, 윈도 모바일, 바다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판정 넷피아 사장은 “자국어인터넷주소 브라우저는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가장 쉽게 인터넷을 이용하는 도구”라며 “누구나 쉽게 인터넷을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