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형규 장관 “유사 부처간 협력 제도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4일 공식 취임한 맹형규 행정안전부 신임 장관이 최근 IT통합부처 설립 논의가 한창인 가운데 부처간 칸막이를 초월하는 ‘융합행정’ 구현을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맹 장관은 이날 행안부 장관 취임식에서 “정부운영 시스템을 선진화해서 국정성과를 창출하고 선진일류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먼저 부처간 칸막이를 뛰어넘어 에너지를 한데 결집할 수 있도록 융합행정을 구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유사·연계 기능을 수행하는 부처간 협력을 제도화하고 정보기술(IT)을 활용해 정책정보를 공유해야 한다”며 범 부처 거버넌스 강화를 강조했다.

맹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김형오 국회의장의 제언으로 불 붙은 IT통합부처 설립 논의와 연관해 부처간 협력모델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는 평가다. IT통합부처 설립 논의는 이명박 정부들어 IT 업무가 여러부처로 분산돼 시너지를 내지 못하면서 불거졌다.

맹 장관이 취임사에서 유사 업무를 수행하는 부처간 협력의 제도화 방침을 밝히면서 행안부의 범부처 정보화 총괄 기능도 강화될 전망이다. 행안부 장관은 현재 대통령실 국가정보화전략위원회의 간사로 사실상 국가 최고정보책임자(CIO)를 역할을 하고 있다.

맹 장관은 이외에도 국회청문회에서 강조한 △생산적 일자리 조성 △재난안전관리 강화 △공정한 지방선거 관리 등을 주요 국정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특히 취임후 첫 업무로 공명선거지원상황실을 방문해 이번 선거가 사상 가장 투명하고 깨끗한 공명선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장지영기자 jyaj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