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온라인게임 시장 ‘걸음마 단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은 아직 온라인게임 시장이 걸음마 단계이고 여전히 비디오게임의 아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내용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이재웅)과 일본 CESA(사단법인 컴퓨터엔터테인먼트협회)는 공동 발간한 ‘한일 게임이용자 조사보고서’에서 밝혀졌다. 이 보고서는 지역과 성별 및 연령별 비례할당추출법에 의해 뽑은 한국인 1700명과 일본인 1103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토대로 만들어졌다.

한일 게임이용의 특성을 비교한 결과, 한국은 온라인게임을, 일본은 휴대형게임을 가장 선호했다. 주로 이용하는 게임 장르에서 한국은 응답자의 72.9%가 온라인게임을 선택했고, PC게임(8.8%)과 모바일게임(8.4%)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일본에서는 닌텐도DS나 PSP 등 휴대형게임을 이용한다는 응답이 39.0%로 가장 많았으며, 비디오게임(25.5%)과 모바일게임(12.9%) 순이었다.

특히 일본 응답자 중 37.3%는 온라인게임에 대해 알지 못했고, 84.8%는 지금까지 한 번도 온라인게임을 한 적이 없었다. 반면 가정용 비디오게임기 보유비율이 75.2%를 기록, 일본이 비디오게임 왕국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전체 응답자 중 현재 게임을 이용하고 있는 비율은 한국이 53.9%, 일본이 44.4%로 한국이 10%포인트 높았다. 현재 게임을 이용하고 있는 응답자의 성별 비율에서는 한국이 남성 68.1%, 여성 13.5%를, 일본이 남성 50.1%, 여성 39.1%를 나타냈다. 모바일게임 분야는 한국과 일본의 응답자 각각 32.6%와 11.8%가 이용하고 있다. 모바일게임 월 지출 비용은 한국이 평균 7493원, 일본은 평균 176엔(약 2112원)을 썼다.

장동준기자 djj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