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태블릿PC `S-패드` 8월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이패드 성능 뛰어넘는 컨버전스 기기로"

 삼성전자가 애플 아이패드의 기능을 뛰어넘는 최고 성능의 태블릿PC를 이르면 8월 출시한다.

 안드로이드OS를 탑재해 아이패드를 주 타깃으로 삼았다. 마이크로소프트와 HP가 각각 윈도7을 내장한 ‘쿠리어’와 ‘HP 슬레이트’ 개발을 중단하고 대안을 마련 중인 가운데 삼성이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면서 태블릿PC 구도는 새로운 양상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올 초부터 ‘S-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국내외 업계 최고 규격의 태블릿PC(가칭 S-패드) 개발을 진행해 온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이 회사의 관계자는 “7월 말 내부 평가를 거쳐 늦어도 9월에 제품을 출시할 것”이라며 “아이폰에 대항하기 위한 제품이라기보다 기존 PC와 가전을 아우르는 컨버전스 형태의 디지털기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독자 OS인 ‘바다’를 탑재했다는 일각의 소문과 달리 안드로이드OS를 적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미 선보인 안드로이드폰 ‘갤럭시A’, 앞으로 출시할 ‘갤럭시S’의 사용자인터페이스(UI)와 애플리케이션 호환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이 갤럭시 시리즈로 아이폰을 견제하듯, S-패드를 아이패드의 대항마로 키우겠다는 의지로 풀이됐다.

 S-패드의 디스플레이로는 7인치 슈퍼(S) AM OLED를 적용했다. 바다폰 웨이브에 탑재한 그 디스플레이다.

 와이파이(WiFi) 기능을 탑재했으며 3G망을 이용한 무선인터넷 접속도 가능하다. 아이패드는 9.7인치 LCD 화면을 쓰며 3G와 와이파이 접속이 가능하다. 초기제품은 와이파이만을 지원했다. 삼성전자는 SK텔레콤을 통해 제품을 출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아이패드 방식의 충전기도 함께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USB방식의 30핀짜리 충전기를 태블릿PC에 처음 적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로아그룹 김진영 대표는 “디지털 제조사로서 삼성전자의 태블릿PC가 애플보다 더 좋은 스펙으로 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예견됐던 일”이라며 “규격이 좋다고 해서 구매요건이 갖춰진 것은 아니며 소비자의 시간과 노력 등 기회비용 대비 얼마나 많은 사용편의성을 제공하는지가 성공의 관건”이라고 말했다.

 애플 아이패드가 출시 1개월여 만에 4000개가 넘는 애플리케이션이 등장한 것처럼 삼성 태블릿PC 역시 제품 자체는 물론이고 콘텐츠의 양과 질이 중요하다는 지적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 와이파이를 탑재한 e북 ‘SNE-60/60K’를 출시하면서 교보문고, 국내 주요 신문사와 계약을 맺어 상당한 콘텐츠를 확보했다.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교보문고와 신문 콘텐츠, 삼성 애플리케이션 스토어인 삼성앱스를 합칠 경우 초기 콘텐츠 공급에 무리가 없다는 입장이다.

 삼성전자는 또 양질의 애플리케이션 확보를 위해 최근 유능한 소프트웨어 인력을 잇따라 뽑았다.

 한편 해외에서는 MS와 HP가 태블릿PC 전략을 다시 짜고 있으며 구글은 운용체계(OS) 크롬을 탑재한 ‘크롬미움 프로젝트’를 올 초 공개했다. 국내에서는 TG삼보컴퓨터가 한글과컴퓨터와 함께 ‘TG태블릿PC’를 상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 역시 올해 말께 태블릿PC를 내놓을 방침이다. 

김동석기자 dskim@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