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맞춤형 항암치료 원천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제균 KAIST 교수(뒷줄 왼쪽)와 연구원들이 실험실에서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 박제균 KAIST 교수(뒷줄 왼쪽)와 연구원들이 실험실에서 연구에 몰두하고 있다. >

유방암을 비롯한 현대인의 각종 암을 개인별 특성에 맞게 맞춤형으로 항암 치료할 수 있는 원천기반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박제균 교수(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연구팀과 이은숙 교수(고려대 안암병원 유방센터) 연구팀은 극소량의 암 조직만으로도 다양한 암 판별 물질(종양 표지자·바이오마커 등)을 동시에 검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암 진단과 치료를 위해서는 암 조직을 떼어내 암 여부를 판별하는 물질인 표지자 4개를 모두 검사해야 한다. 기존 검사는 떼어낸 암 조직 하나로 1개의 표지자밖에 검출할 수 없었다.

박 교수팀이 개발한 기술을 이용하면 하나의 작은 암 조직 만으로도 한 번에 최대 20여개의 표지자까지 동시에 검사할 수 있어 비용을 1/200로 절감하고, 분석시간도 1/10로 단축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특히 이번 연구결과는 동물이 아닌 인간의 암 조직을 직접 이용한 임상실험을 통해 증명한 최초의 사례여서 주목받았다.

연구팀은 유방암 환자 115명의 실제 암 조직을 이용해 복잡한 실험을 하나의 칩 위에서 간단히 구현할 수 있는 기술(랩온어칩 기술)을 이용해 임상 실험했다.

김유경기자 yuky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