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바이스

SMD, 세계 최대 크기 투명 디스플레이 개발

SMD, 세계 최대 크기 투명 디스플레이 개발

아이언맨 헬멧 고글처럼 평소에는 투명 유리로 작용하다가 필요시에는 투명유리에 다양한 정보가 표출되는 투명 디스플레이 탄생이 한층 더 가까워졌다.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사장 강호문)는 세계 최대 크기인 ‘19인치 투명 아몰레드(AMOLEDㆍ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조만간 자동차 앞 유리나 백화점 쇼윈도를 투명 디스플레이로 활용하거나 영화 아바타에서처럼 언제 어디서나 디스플레이가 등장, 필요한 정보를 쉽게 얻는 영화 속 장면이 현실로 다가온 셈이다.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가 이번 개발에 성공한 투명 디스플레이 기술은 자체 개발한 투명 화소

설계 기술을 적용 투명도를 30%이상 높였으며 높은 저항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양산성을 높이기 위해 공정도 단순화해 40인치 이상 대형화 가능성을 높였다고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측은 설명했다.

이 회사는 지난 1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 박람회(CES)에서 세계 최초로 14인치 투명 아몰레드를 전시한 바 있다. 이 제품을 개발한 정진구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수석 연구원은 “투명도를 높이고 대형화를 위한 기술을 확보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 기술은 23일(현지시각) 미국 시애틀에서 열리는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인 ‘SID 2010’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는 오는 2012년까지 총 2조5000억원의 세계 최대 규모 AM OLED 5.5세대 투자를 단행하고 일부 TV용 AM OLED 양산은 물론 투명 디스플레이 양산 기반까지 갖춘다는 계획이다.

유형준기자 hjyoo@etnews.co.kr

© 2016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016 전자신문 & et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